편집 : 2018.4.24 화 17:51
 목포대 윤우경 대학원생, 세계장애인좌식배구대회 심판 출장 ‘화제’
 2018-04-16 14:00:13   조회: 207   
 첨부 : 윤우경 국제심판.jpg (282083 Byte) 
- FIVB 및 WPV 규칙 모두 섭렵.어학이 가장 힘들어...“장애인 체육 열중” -

국립목포대학교 교육대학원 체육교육전공 윤우경(사진, 37세) 대학원생이 세계장애인좌식배구대회에 연이어 국제심판으로 초빙돼 화제를 만들고 있다.

윤 원생은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1일까지 WPV(WorldParavolley, 세계장애인배구연맹)주최로 제주도에서 열린 ‘World Championship Final Qualifier'에 초청돼 국제심판으로 활약했다. 앞서 윤 원생은 지난해 6월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2017 ParaVolley Asia Oceania Sitting Volleyball Championships’에도 국제심판으로 초빙됐다.

평소 스포츠 칼럼리스트로 활동중인 윤 원생은 지난 2017 하반기 목포대 교육대학원에 입학했다. 목포대는 계절학기 위주로 강의가 이뤄지기 때문이기도 했지만 그녀는 지도교수인 김갑선 교수의 운동역학을 전공하기 위해서 이기도 하다. 선수시절 레프트․라이트 공격수를 거쳐 세터 포지션을 소화한 덕에 실기 능력이 남다르지만, 이를 학문적으로 풀어내는데 지도교수의 수업이 큰 도움이 된단다.

윤 원생은 지난 2016년 12월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World Paravolley(WPV) 주최 장애인국제심판 코스에 지원해 합격했다. 앞서 지난 2014년에 개설된 아시아오세아니아장애인배구연맹이 주최 심판 코스에도 합격해 장애인배구 심판의 길을 걸어오고 있다.

현재 FIVB(국제배구연맹) 소속 국제심판은 1,000여명에 달하지만, WPV국제심판은 고작 96명인데다 대회가 그리 많지 않아 연이어 대회에 초빙되는 영광은 드문 상황이다. WPV에서 1년에 초빙되는 국제심판이 40~45명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원생은 “국제심판 자격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심판위원장이나 감독관, 그리고 강사들의 객관적인 평가에 따라 초빙이 이뤄지는데, 아시아권역에 여자 심판이 많지 않아 연이어 초빙되지 않았나 생각 된다”고 말했다.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하지만 장애인배구는 FIVB의 ‘입식’과 ‘비치발리볼’ 영역을 합쳐놓은 것과 같다. 좌식배구, 스탠딩발리볼, 비치발리볼 등 크게 3개 영역이 합쳐진 것이기 때문에 무척 방대하다.

때문에 FIVB국제심판 가운데 극소수만 WPV국제심판에 도전해 자격을 취득하고 있다. 윤 원생 역시 FIVB규칙과 WPV규칙을 동시에 섭렵해야 했고, 무엇보다 영어 공부를 하는 데 무척 애를 먹었다고 토로했다.

윤 원생는 “학교 다닐 때 거의 수업을 안 받았기 때문에 수년전부터 차근 차근 영어공부를 해왔지만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다”고 전제하고 “세계좌식배구대회에 초빙되면 의례껏 테스트를 받는데, 제주도 대회의 경우 FIVB 규칙이 60%였고, 좌식배구와 스탠딩발리볼이 나머지 였다”면서 “시험에서 떨어지면 배정을 못 받기 때문에 악착같이 공부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 원생은 전문체육 선수 출신으로 전국체전 등에서 수차례 메달을 획득한데 이어 지도자의 길을 걸으면서 전국소년체전에서 메달을 따내는 등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그녀는 “전문 체육에 오랜 동안 몸담다 보니, 장애인 체육에 개척해야 할 부분이 많은 것 같다”면서 “대학원에서 이 분야에 대해 좀더 연구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목포대 체육학과장 김갑선 지도교수는 “화려한 선수시절과 지도자를 넘어 대학원생과 국제심판 활동 등 제2의 인생설계에 박수를 보낸다”며 “민간 스포츠 외교관 역할을 하는 국제심판을 통해 우리나라 스포츠 발전에 자양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끝)
2018-04-16 14:00:13
203.xxx.xxx.118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금지단어' 안내사항   -   2017-11-15   26094
6329
  동명대 4/24 조선해양공학부 신기술전문가 무료특강     2018-04-24   9
6328
  동명대, 10주간 비주얼이펙트 역량강화 무료 교육     2018-04-24   22
6327
  동명대 공과대학 학생회 4/23 재학생 300명에 간식 호응     2018-04-23   47
6326
  목포대 정보보호영재교육원, 광주소프트웨어마이스터고 인재육성 협약 체결     2018-04-23   51
6325
  동명대 4/18 산업체 전문가 참여 특강 실시     2018-04-23   63
6324
  목포대, ‘2018. 사제동행 한 끼 프로젝트 주간’ 운영     2018-04-20   123
6323
  와이즈유, 강현우 조리예술학부 교수, 보훈가족에 ‘요리 나눔’ 실천     2018-04-20   122
6322
  와이즈유, 부구욱 총장, 中 국제포럼 연설 글로벌 역량 강화 앞장     2018-04-20   124
6321
  와이즈유, 평생교육대학,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2년 연속 선정     2018-04-20   105
6320
  와이즈유, 나태주 시인 특강 “시가 사람을 살립니다”     2018-04-20   91
6319
  와이즈유, 부구욱 총장, 중국 방문 HEPA포럼 연설     2018-04-20   95
6318
  동명대 5/11 고교 초청 학과 체험 프로그램 실시   -   2018-04-20   95
6317
  동명대 4/24 입시결과 및 입학전형 설명회 개최   -   2018-04-20   97
6316
  동명대 4/29 기장바다마라톤, 5/12~13 구포나루축제 봉사활동 참가   -   2018-04-20   90
6315
  동명대 학생들 4/27~28 감천문화마을축제서 봉사   -   2018-04-20   100
6314
  동명대 이색 ‘산학융합형 선배 특강 시리즈’ 효과 만점     2018-04-20   122
6313
  동명대 공과대학 학생회 4/23 신입생 및 재학생 300명에 간식 제공     2018-04-20   122
6312
  동명대[LINC+사업단] 5/17 3차 중소氣UP(기업) 체험캠프 실시     2018-04-20   126
6311
  목포대 총학생회, 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모금액 기부     2018-04-19   144
6310
  동명대 총학생회 4/23 재학생 400명에 야식 제공     2018-04-19   156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많이 본 기사
1
단국대·숭실대 등 31개大 산업수요 교육과정 우수대학 선정
2
대학역량진단 대면평가 진행중…대학가 '초긴장'
3
대면평가 끝난 대학가, 망중한 속 긴장감은 여전
4
“뽑을 사람도, 책임자도 없는 블록체인 인력양성”
5
산기대, 2018 제네바 국제 발명품전시회 금상 수상
6
[4차 산업혁명 시대, 고등직업교육 정책 제언②]4차 산업혁명시대의 미래인재상
7
[전문大인]3년 방황 딛고 한국 최초 동계패럴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우뚝 서다!
8
한류 바람타고 몰아치는 세계적인 한국학 ‘열풍’
9
정부 ‘대입개편안’ 두고 '전문대학 패싱' 우려
10
서울대 78%, 원광대 24%…로스쿨별 변호사 합격률 격차 3배까지(종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주간)서울 다 - 05879(1988.08.31) | 회장 : 이인원 | 발행인 : 홍남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정환
대표전화 : 02- 2223-5030 | 편집국 : 02)2223-5030 | 구독문의 : 02)2223-5050
대학 광고 : 02)2223-5050 | 기업 광고 : 02)2223-5042 | Fax : 02)2223-5004
주소 :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 9길 47 한신 IT타워 2차 14층 (가산동) ㈜한국대학신문
Copyright 1999-2011 ㈜한국대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unn.net
Family sit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