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22 일 22:33
 목포대 윤우경 대학원생, 세계장애인좌식배구대회 심판 출장 ‘화제’
 2018-04-16 14:00:13   조회: 1227   
 첨부 : 윤우경 국제심판.jpg (282083 Byte) 
- FIVB 및 WPV 규칙 모두 섭렵.어학이 가장 힘들어...“장애인 체육 열중” -

국립목포대학교 교육대학원 체육교육전공 윤우경(사진, 37세) 대학원생이 세계장애인좌식배구대회에 연이어 국제심판으로 초빙돼 화제를 만들고 있다.

윤 원생은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1일까지 WPV(WorldParavolley, 세계장애인배구연맹)주최로 제주도에서 열린 ‘World Championship Final Qualifier'에 초청돼 국제심판으로 활약했다. 앞서 윤 원생은 지난해 6월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2017 ParaVolley Asia Oceania Sitting Volleyball Championships’에도 국제심판으로 초빙됐다.

평소 스포츠 칼럼리스트로 활동중인 윤 원생은 지난 2017 하반기 목포대 교육대학원에 입학했다. 목포대는 계절학기 위주로 강의가 이뤄지기 때문이기도 했지만 그녀는 지도교수인 김갑선 교수의 운동역학을 전공하기 위해서 이기도 하다. 선수시절 레프트․라이트 공격수를 거쳐 세터 포지션을 소화한 덕에 실기 능력이 남다르지만, 이를 학문적으로 풀어내는데 지도교수의 수업이 큰 도움이 된단다.

윤 원생은 지난 2016년 12월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World Paravolley(WPV) 주최 장애인국제심판 코스에 지원해 합격했다. 앞서 지난 2014년에 개설된 아시아오세아니아장애인배구연맹이 주최 심판 코스에도 합격해 장애인배구 심판의 길을 걸어오고 있다.

현재 FIVB(국제배구연맹) 소속 국제심판은 1,000여명에 달하지만, WPV국제심판은 고작 96명인데다 대회가 그리 많지 않아 연이어 대회에 초빙되는 영광은 드문 상황이다. WPV에서 1년에 초빙되는 국제심판이 40~45명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원생은 “국제심판 자격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심판위원장이나 감독관, 그리고 강사들의 객관적인 평가에 따라 초빙이 이뤄지는데, 아시아권역에 여자 심판이 많지 않아 연이어 초빙되지 않았나 생각 된다”고 말했다.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하지만 장애인배구는 FIVB의 ‘입식’과 ‘비치발리볼’ 영역을 합쳐놓은 것과 같다. 좌식배구, 스탠딩발리볼, 비치발리볼 등 크게 3개 영역이 합쳐진 것이기 때문에 무척 방대하다.

때문에 FIVB국제심판 가운데 극소수만 WPV국제심판에 도전해 자격을 취득하고 있다. 윤 원생 역시 FIVB규칙과 WPV규칙을 동시에 섭렵해야 했고, 무엇보다 영어 공부를 하는 데 무척 애를 먹었다고 토로했다.

윤 원생는 “학교 다닐 때 거의 수업을 안 받았기 때문에 수년전부터 차근 차근 영어공부를 해왔지만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다”고 전제하고 “세계좌식배구대회에 초빙되면 의례껏 테스트를 받는데, 제주도 대회의 경우 FIVB 규칙이 60%였고, 좌식배구와 스탠딩발리볼이 나머지 였다”면서 “시험에서 떨어지면 배정을 못 받기 때문에 악착같이 공부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 원생은 전문체육 선수 출신으로 전국체전 등에서 수차례 메달을 획득한데 이어 지도자의 길을 걸으면서 전국소년체전에서 메달을 따내는 등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그녀는 “전문 체육에 오랜 동안 몸담다 보니, 장애인 체육에 개척해야 할 부분이 많은 것 같다”면서 “대학원에서 이 분야에 대해 좀더 연구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목포대 체육학과장 김갑선 지도교수는 “화려한 선수시절과 지도자를 넘어 대학원생과 국제심판 활동 등 제2의 인생설계에 박수를 보낸다”며 “민간 스포츠 외교관 역할을 하는 국제심판을 통해 우리나라 스포츠 발전에 자양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끝)
2018-04-16 14:00:13
203.xxx.xxx.118


작성자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첨부
날짜
조회
  '금지단어' 안내사항   -   2017-11-15   37448
6594
  동명대, BIM건축사업단 재학생 6명 대한전기학회 학술대회 금상 영예 대한전기학회 제49회 하계학술대회서 최종 금상 수상     2018-07-22   50
6593
  동명대 체육학과 박대훈 학생, 제52회 세계사격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선발     2018-07-20   173
6592
  안산대학교, BIM기반 가상건축(VDC) 엔지니어 국제 워크숍 결과 발표회     2018-07-19   184
6591
  동명대 7/17~7/20 산업체 요구형 단기강좌3 무료 시행     2018-07-18   210
6590
  동명대 기계공학부 9명 日서 3일간 글로벌 챌린지 시행     2018-07-17   215
6589
  동명대 7/16~7/27 한-미 글로벌 JPT 프로그램 시행     2018-07-17   201
6588
  동명대 7/16~7/20 Summer School 프로그램 시행     2018-07-17   188
6587
  거제대학교 SCK사업단 하계방학 자격취득프로그램 오토캐드 2급 23명 합격!     2018-07-17   169
6586
  해외 각국대학 총장 60여명 동명대에 모였다     2018-07-16   255
6585
  동명대 7/2 제주도 국토대장정 완수     2018-07-12   457
6584
  동명대, 美國 SIUE 대학생들과 2주간 활동 주목 슈퍼컴 비치 설계환경에서 글로벌 팀 프로젝트     2018-07-12   470
6583
  동명대, 드론으로 해상사고 새 구조방안 제시     2018-07-12   460
6582
  동명대 7/30~8/03 셔틀버스 운행휴무     2018-07-12   428
6581
  동명대 7/11~25 CAE기반 인력선 선형설계 무료교육     2018-07-12   408
6580
  와이즈유 링크플러스사업단, 필리핀 현지 대학과 학점교류     2018-07-11   486
6579
  와이즈유 태권도학부, 세계태권도 평화봉사단 전국대학 중 최다 합격     2018-07-11   486
6578
  동명대 7/6~12/31 자유학기제 진로체험 무료 운영     2018-07-11   502
6577
  해외 각국 대학 총장 60여명 7/16 동명대에 모인다     2018-07-10   526
6576
  동명대 7/9~14 디지털영상편집역량강화 프로그램 시행     2018-07-10   538
6575
  동명대 7/2~23 3D프린팅센터 단기프로그램 집중교육     2018-07-10   534
제목 내용 제목+내용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많이 본 기사
1
입시·학사비리 적발 시 재정지원사업 제재 강화한다
2
전문대, 교육부 차관 간담회 일방적 취소에 불쾌감
3
미성년 자녀 논문 끼워넣기 ‘꼼수’ 막는다
4
교육위 가져간 바른미래당, 대입정책은 정시확대?
5
[전문大인]“측량학, 南과 北 학자 함께 연구해야 하는 시대적 과제"
6
웃으며 떠나는 성낙인 서울대 총장
7
[창업·창직 교육이 대세다①]상상력(想像力)과 창의력(創意力)이 미래 경쟁력이다
8
[심층대담]이민숙 동강대학교 총장 “학과 슬림화ㆍ 특성화 필수…‘취업에 강한 대학’만들 것”
9
서울대, 2018년 ‘창의선도 신진연구자’ 수여식 개최
10
한성대 외국인학생들, 삼계탕 맛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주간)서울 다 - 05879(1988.08.31) | 회장 : 이인원 | 발행인 : 홍남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정환
대표전화 : 02- 2223-5030 | 편집국 : 02)2223-5030 | 구독문의 : 02)2223-5050
대학 광고 : 02)2223-5050 | 기업 광고 : 02)2223-5042 | Fax : 02)2223-5004
주소 :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 9길 47 한신 IT타워 2차 14층 (가산동) ㈜한국대학신문
Copyright 1999-2011 ㈜한국대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unn.net
Family sit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