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방송통신대]류수노 교수 개발 ‘기능성 쌀 슈퍼자미’첫 사업화
icon 한국방송통신대
icon 2014-03-05 14:21:19  |  icon 조회: 6728
첨부이미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안병국, 이하 산단)은 5일 오전 11시 30분 본관 612호(서울 대학로 소재)에서 류수노 농학과 교수가 개발한 기능성 쌀 두 가지 품종에 대해 기술이전 계약 및 업무 협약을 ㈜이롬, ㈜새싹과 체결한다고 밝혔다.

두 품종은 ‘슈퍼자미’와 ‘슈퍼홍미’다. 슈퍼자미는 류 교수가 13년 간 농림수산식품부, 서울시,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약 52억원에 이르는 연구비를 지원받아 개발에 성공한 기능성 품종이다. 기능성 물질로 알려진 C3G (Cyanidin3-glucoside) 성분이 지금까지 육성된 쌀보다 10배 이상 높아 항산화, 항염, 항암, 항아토피, 항당뇨 등의 심혈관계 질병 예방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 또한, 품종출원 중인 슈퍼홍미는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을 활성화 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이번 협약은 올해부터 향후 3년간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함으로써 국민건강과 식생활 개선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관계 기관의 발전과 농촌경제의 경쟁력 강화에도 목적을 두고 있다.

기술 도입업체인 ㈜이롬과 ㈜새싹은 새로운 품종을 통한 기술료가 올해 3천6백만원, 2015년 3억여원, 2016년에는 20여억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단에서는 기술 사업화의 첫 사례가 성공적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관리 및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기술이전 활성화를 위한 제도 정비 및 기술도입업체 발굴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류수노 교수는 협약식에서 “국민 일인당 쌀 소비는 줄고 있지만 기능성 쌀시장은 크게 성장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만성대사성질환 예방과 치료에 효과 높은 두 품종이 더 널리 생산 보급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

*사진설명
5일 오전 11시 30분 한국방송통신대 본관 612호에서 (왼쪽부터) (주)이롬 홍성길 원장, 방송통신대 류수노 교수, 방송통신대 산학협력단 안병국 단장, 새싹(주) 김해경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기능성 쌀 2종에 대한 기술 이전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식'이 진행됐다.
2014-03-05 14:21:19
211.48.19.5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