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영남대 그린인재, 대기업 잇단 러브콜
icon 이원영
icon 2012-05-03 14:31:03  |  icon 조회: 4683
첨부파일 : -
- "인재 모시려면 장학금, 취업보장 당연하죠."
영남대-대기업, 취업연계 산학장학생 제도 운영, 태양전지분야 고급인력 사전확보

영남대(총장 이효수)가 최근 몇 년 사이 태양전지분야 기업들로부터 잇단 러브콜을 받고 있다. 그린에너지인재양성사업, 태양전지소재공정고급트랙, 그린에너지연합전공 등 그린에너지 분야에 특화된 교육과 연구과정을 이수한 태양전지분야 고급인력들을 선점하기 위해 기업들이 영남대를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영남대 대학원 화학공학과에 재학 중인 정성우(26, 석사2기, 지도교수 안광순)씨와 정호섭(28, 석사3기, 지도교수 김우경)씨는 최근 (주)LG실트론 산학장학생에 선발됐다. 대학원 학비 전액은 물론 졸업과 동시에 취업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은 것이다.

이들의 공통점은 2년 전부터 영남대 태양전지소재 고급인력양성사업단에서 운영 중인 태양소재공정고급트랙(이하 ‘고급트랙’)을 이수하고 있다는 것. 태양전지 분야 산업맞춤형 고급인력 양성을 목표로 2015년까지 국비 23억원 등 총 35억5천여만원이 투자되는 고급트랙은 영남대 화학공학부 및 물리학과 교수 14명과 LG이노텍, LG실트론, STX솔라, OCI머티리얼즈, 벡셀 등 20여개 관련 업체가 함께 운영하는 산학협동 교육 및 연구 과정이다.

현재 52명의 학부 및 대학원생이 고급트랙을 이수중인데, 특히 대학과 기업 간 고용연계 특약을 통한 취업연계교육 및 기업과제의 학위논문테마 선정 필수화 등 구체적이고 명확한 목표 설정으로 단기간에 가시적인 성과들이 도출되고 있다. 일례로 (주)LG실트론에는 고급트랙을 이수한 3명의 학부졸업생이 이미 취업해 있으며, 산학장학생으로 선발된 정성우 씨와 정성호 씨도 대학원을 마치는 대로 R&D분야 연구원으로 취업이 확정된 상태다.

앞서 지난해 2월에도 당시 영남대 대학원 화학공학과 석사 2기에 재학 중이던 김우남(27, 여), 김성철(27), 이정은(24, 여)씨와 석사 1기에 재학 중이던 박준성(27)씨 등 총 4명이 (주)LG이노텍 산학장학생으로 선발돼 역시 장학금과 졸업 후 취업보장까지 받았다.

이처럼 최상의 조건으로 영남대의 그린인재를 선점한 (주)LG실트론과 (주)LG이노텍은 LG그룹의 양대 전자부품 계열사다. 특히 (주)LG실트론은 태양전지의 핵심부품인 반도체용 웨이퍼 전문제조업체로 지난해 국제회계기준(IFRS)으로 매출 1조1,027억 원, 영업이익 1,470억 원을 달성했으며, 현재 폴리시드 웨이퍼(Polished wafer)와 EPI 웨이퍼(Epitaxial wafer), 솔라셀용 기판(Solar substrate) 등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생산 수율 향상과 300mm 웨이퍼 공장 증축 등을 통해 성장에 가속도를 붙여가고 있으며, 태양전지 소재공정 분야에서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주)LG이노텍은 국제회계기준(IFRS)으로 지난해 매출 4조1,035억 원, 영업이익 1,565억 원을 달성한 바 있으며, 특히 최근에는 가격 대비 효율이 높은 CIGS(구리·인듐·갈륨·셀레늄) 박막태양전지 개발 및 양산을 위해 파일럿 라인을 경기 오산에 구축하는 등 태양전지 R&D에 적극 투자하면서 글로벌 전자부품회사로의 성장을 기하고 있다.

이밖에도 2010년 첫 신입생을 받은 ‘그린에너지연합전공’도 LG전자·LG디스플레이·LG실트론 등 LG계열사와 취업연계특약을 체결함으로써 졸업생 본인이 원할 경우 100% 취업을 보장하고 있다.

이처럼 영남대 출신 그린인재에 대한 대기업의 잇단 러브콜에 대해 영남대 태양전지소재공정고급인력양성사업단 정재학 단장(50, 화학공학부)은 “심각한 고학력 취업난 때문에 이공계 대학원 진학 기피현상이 요즘 문제가 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6명의 대학원생이 연이어 장학금뿐만 아니라 취업보장까지 받게 돼 무척 기쁘다”면서 “그동안 영남대가 그린에너지, 특히 태양전지 분야에서의 교육 및 연구 특성화에 집중함으로써 전국적 지명도를 얻은 결과”라고 반겼다.

기업체 관계자들도 “영남대에서 태양전지분야 산업맞춤형 교육을 받은 학생들은 졸업 후 현장에 즉각 투입해도 문제가 없을 정도로 전문지식과 현장적응력이 뛰어나다. 더구나 태양전지 등 그린에너지 개발연구에 대한 각별한 사명감을 갖고 있는 것도 큰 장점”이라고 평가하면서 "인재 모시려면 장학금과 취업보장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남대는 태양전지소재공정분야 석‧박사 인력을 양성하는 ‘태양전지소재공정고급인력양성사업단’과 ‘대경광역경제권 그린에너지인재양성센터’(교육과학기술부), ‘대경 태양전지소재공정 지역혁신센터’(지식경제부) 등 그린에너지 분야의 국책사업단을 유치해 전문 인력 양성 및 R&D에 박차를 가해왔으며, 최근에는 LINC사업(기술혁신형)에도 선정돼 지역거점대학으로서의 위상을 굳히고 있다.
2012-05-03 14:31:03
165.229.54.2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