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세대융합 창업캠퍼스사업단, 조선분야 창업기업 살리기 나섰다
icon 와이즈유
icon 2018-10-17 10:30:33  |  icon 조회: 16
첨부이미지
< 와이즈유, 조선분야 창업기업 살리기 나섰다 >

세대융합 창업캠퍼스사업단, 우정엔지니어링 등 3개 기업 선정 지원

2014년 2분기 이후 우리나라 조선소 수주 시황은 급격히 침체되고 있다. 이러한 조선시장의 침체를 벗어나기 위해 중장년층 조선 전문기술인력들이 힘을 모으고 있어 화제다. 중장년층들이 창업을 통해 경남 거제지역 조선시장에 활기찬 기운을 불어넣으며 새로운 활로를 찾고 있는 것이다.

와이즈유(영산대학교, 총장 부구욱)는 오는 10월 1일부터 조선 설계 엔지니어링 분야 스타트업기업 3개를 선정해 총 1억 9,0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이한 것은 모두 중장년층이 청년과의 협업을 통한 창업에 나섰다는 것이다. 우정엔지니어링(3D 스캔을 활용한 Retrofit BWTS 및 스크루버 역설계기법 개발), 우현선박기술(3D프린터를 이용한 선박의 부가물 목형제작), 준엔지니어링(3D프린터를 활용한 선박 모형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ISO VIEW 지원사업)이 본격 사업을 가동한다. 와이즈유 세대융합 창업캠퍼스사업단의 지원을 받는 이들 기업은 모두 경남지역의 조선소 경력을 가지고 명퇴를 통하여 창업기업을 설립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우정엔지니어링(대표 최정호)는 평형수 처리장치(BWTS:Ballast Water Treatment System) 및 배기가스 저감장치(SCRUBBER)가 2019년 7월과 2020년 1월부터 각각 IMO(국제해사기구)의 개정된 규정에 따라 의무적으로 장착해야 하는 것에 주목했다. 기존의 설계기법과 CAD로는 충족할 수 없는 새로운 분야이다. 2010년 이전 건조된 모든 선박과 해양플랜트는 약 20,000여 척에 달하는데 향후 5~7년 내에 모두 장착해야함으로 침체된 조선분야의 새로운 시장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우현선박기술(대표 박성재)과 준엔지니어링(대표 전형진) 회사도 3D프린터를 활용하는 맞춤식 사업 진출로 승부를 건다. 단순히 3D 프린터 장비만 있다고 가능한 것이 아니다. 선박구조나 의장 관련 설계 및 모델링을 전문적으로 하는 회사이기에 승산이 있다는 얘기다. 선박모형 제작이 꼭 필요한 조선사들의 원가절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여 선박모형시장에서 경쟁력이 있다는 분석이다.

여석호 와이즈유 세대융합 창업캠퍼스사업단장은 “무엇보다도 환경규제와 강화 및 노후선박의 교체 필요성의 증가에 따라 2020년 이후 수주가 점차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한다”면서 “조선분야에 깊은 식견과 기술을 가진 중장년층 창업자에 주목했다”고 밝혔다.

또 여석호 단장은 “특히 조선분야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지역의 창업기업에 대한 특화된 R&D분야와 마케팅 및 투자를 통해 맞춤형 일자리창출과 기업의 매출성장을 통해 지역경제까지 활성화시킬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지원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와이즈유는 국내 대학 중 유일하게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세대융합창업캠퍼스 주관기관에 선정(2017~2019년)돼 총 사업비 69억 3,000만 원으로 창업기업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이러한 창업사업화를 위한 경상남도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지난해에는 20개팀, 올해는 22개팀을 발굴한 바 있어 향후 이에 따른 시너지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2018-10-17 10:30:33
210.110.47.1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