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와이즈유 이승현 학생 ‘기저귀 스마트센서’ 개발·창업
icon 와이즈유
icon 2018-11-29 14:11:26  |  icon 조회: 170
첨부이미지
<와이즈유 이승현 학생 ‘기저귀 스마트센서’ 개발·창업>

스마트창작터사업단, 경영학과 재학생에 사업자금 2,380만원 지원

부·울·경 지역의 한 대학생이 치매 노인과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이 사용하는 성인용 기저귀에 I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기저귀 센서’를 개발해 창업에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와이즈유(영산대학교, 총장 부구욱) 스마트창작터사업단(단장 이기수)은 경영학과 4학년에 재학중인 이승현 학생이 직접 개발한 ‘블루투스 통신 기반의 스마트 기저귀’ 사업 아이템에 총 2,38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승현 군이 개발한 ‘스마트 기저귀 센서’는 사용자의 대소변을 모두 실시간으로 체크할 수 있도록 기저귀에 센서를 부착한 제품이다. 사용자가 대소변을 볼 시 휴대폰 또는 컴퓨터로 이를 확인해 즉각적인 교체가 가능하게 해준다. 환자의 피부질환과 욕창 발생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어 유용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주요 소비자층으로는 치매 노인, 거동이 불편한 중환자 등 간병이 필요한 환자들이다.

이승현 군이 개발한 ‘스마트 기저귀 센서’는 기존에 습도·가스 센서만 부착되어 있는 제품에 온도 센서까지 부착해 간병을 보다 용이하게 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높다. 이 군은 “스마트 기저귀 사업은 IT 기술 발전과 더불어 최근 떠오르는 신사업 분야”라면서 “국내 최초는 아니지만 기존 제품 보다 한 단계 발전된 기술력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 제품은 30m 거리 제한이 있는 반면 이 군의 제품은 50m까지 사용 가능해 공간 제약을 받지 않고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6년에 창업한 이 군은 영·유아용 기저귀 보다는 치매노인, 중환자 등 성인용 기저귀에 부착하는 스마트 센서 제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영·유아용과 성인용 기저귀는 재질 차이 때문에 민감한 센서를 사용하는 범위도 다르다는 설명이다. 현재 시제품이 나오기 바로 직전 단계에 있다. 이 군은 “시중 기저귀 제품에 탈부착이 가능한 센서를 사용하게 된다”면서 “요즘 요양원, 요양병원 등에 영업활동을 다니다보면 반응이 좋아 향후 판로는 걱정 안해도 될 것 같다”며 활짝 웃었다.

이기수 단장은 “스마트창작터사업단은 시장검증을 마친 창업팀 중 우수 창업팀으로 이승현 학생을 선정해 사업화자금 최대 2,000만원을 지원한다”면서 “이와 같은 성공적인 창업 사례를 통해 다른 재학생들도 창업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가지고 도전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이승현 군은 스마트창작터사업단의 전국 단위 발표에서도 좋은 성적을 받아 사업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한편, 와이즈유는 지난 2016년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스마트창작터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매년 5억원씩 3년간 총 15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고 있다. 스마트창작터사업은 사물인터넷(loT), 앱/웹, 콘텐츠, ICT융합 등 지식서비스 분야 (예비)창업자에 대한 체험형 창업교육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국책사업이다.
2018-11-29 14:11:26
210.110.47.1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