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감염 급증‥정형외과 가장 많아
병원감염 급증‥정형외과 가장 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술·주사·치료시술시 주로 감염

올해 들어 병원감염이 급증하고 있으며 정형외과 관련 입원환자 중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11일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병원감염 관련 피해는 올해 들어 8월까지 57건으로 지난해의 20건에 비해 무려 3배 가까이 늘었다.

병원감염 피해 접수는 2006년 44건, 2007년 43건, 2008년 36건, 2009년 21건으로 감소세를 보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의 피해사례 급증은 이상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소비자원 측은 "올해 병원감염 증가 원인은 인구의 노령화, 만성질환자 증가, 항생제 남용, 의료기구 사용 증가, 수술 등의 적극적인 의료행위 등과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병원감염은 입원 당시 감염이 발생하지 않고 잠복상태도 아닌데 입원 중에 발생한 감염을 의미한다.

진료 과목별로는 정형외과의 병원감염 피해가 62건(28.1%)으로 가장 많았고 신경외과(35건, 15.8%), 내과(28건, 12.7%), 일반외과(22건, 10.0%), 성형외과(17건, 7.7%) 순이었다.

정형외과의 병원감염이 높은 이유는 인구 고령화로 퇴행성 질환이 늘어남에 따라 척추ㆍ인공관절 수술이 증가하고 카테터(장기로 삽입하기 위한 튜브형 기구) 등의 사용이 늘어난 것과 관련된 것으로 분석된다.

수술(145건, 65.5%), 주사(26건, 11.8%), 치료 시술(22건, 10.0%)을 할 때 병원 감염이 많았고, 주요 감염경로는 수술상처(141건, 63.8%), 주사부위(26건, 11.8%), 카테터(17건, 7.7%) 순이었다.

병원감염 후 검출된 균은 메티실린 내성황색포도상구균(114건, 51.6%), 녹농균(10건, 4.5%), 포도상구균(9건, 4.1%)이 다수를 차지했다. 메티실린 내성황색포도상구균(MRSA)은 여러 항균제에 효과가 없어 병원감염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됐다.

병원감염으로 발생한 피해는 재수술(38.9%)이 최다였으며 상태악화(86건, 33.5%), 장해(74건, 13.6%), 사망(30건, 8.6%)이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