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거주 외국인 66% 한국계 중국인
서울 거주 외국인 66% 한국계 중국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현재 28만1천780명 중 18만6천631명

서울에 거주하는 등록 외국인이 30만명에 육박한 가운데 등록 외국인 10명 중 7명 가량이 한국계 중국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서울시의 '2011년 2분기 기준 주민등록인구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서울에 91일 이상 장기체류하거나 영주하는 등록 외국인은 28만1천780명으로 전체 등록인구(1천57만64명)의 2.67%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2분기 기준 등록 외국인 인구는 1분기보다 7천835명(2.78%), 작년 말에 비해 1만8천878명(6.7%) 각각 증가한 규모다.  

서울시가 글로벌 톱5(상위 5위) 도시로의 도약을 목표로 여러 다문화 친화정책을 펼치면서 외국인 인구도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적별로 한국계 중국인 수는 18만6천631명으로 전체 외국인의 66%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말보다 1만6천505명(8.84%), 지난해 2분기에 비해서는 2만3천979명(12.85%) 각각 늘어난 수준이다.
이어 중국(2만9천901명), 미국(9천999명), 타이완(8천717명), 일본(7천770명), 베트남(6천170명), 몽골(4천485명) 순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증가 추세와 달리 한국인은 감소했다. 한국인 인구는 1천28만8천284명으로 1분기 대비 1만9천499명(0.19%), 지난해 말보다 2만4천261명(0.24%) 각각 줄었다.
2분기 현재 총 가구수는 421만104가구며 가구당 평균 인구수는 2.44명에 달했다.

강남지역 11개 구의 인구는 542만3천467명으로 강북지역 14개 구의 인구 514만6천597명보다 27만6천870명이 많아 전체의 51.31%를 차지했다.

서울의 여성인구 100명당 남성인구는 98.0명으로 2000년 이후 계속된 감소세를 이어갔다.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102만473명으로 전체 연령별 인구 대비 9.92%를 차지했다. 고령자 비율은 종로구(13.3%)가 가장 높았으며, 고령 인구수는 노원구(5만7천553명)가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