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 사계
강원대 사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강원대 캠퍼스의 봄은 인문대 앞 벚꽃에서부터 시작된다. 교내에 벚꽃이 피는 곳이 한두 곳이 아니지만 자그마한 동산에 자리잡은 이 장소를 강원대생들은 더 없이 좋아한다.

정문에서 가깝고 주변을 조망할 수 있어 약속장소로 자주 이용된다.

<여름>연적지는 언제나 강원대 학생들의 사랑을 받는 장소이지만 여름에는 그 정도가 더 하다. 물과 그늘이 있고 거기다가 벤치까지 곳곳에 늘려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연적지 초입에는 물레방아까지 설치돼 있어 운치가 그만이다.

<가을>소양호의 단풍도 절경 중 하나지만 강원대 교육4호관 앞의 단풍도 이에 못지 않다.(?) 강원대 캠퍼스는 30여만평 규모이지만 녹지 비율은 30%를 유지하고 있다.

새 건물도 최대한 녹지를 보호하고 주변환경과 조화롭게 지어져야 한다는 것이 대학 측의 조경관이다.

<겨울>캠퍼스 중앙에 있는 미래창조상이 눈 덮인 모습이 일품이다.

올해로 개교 53년을 맞는 강원도 최대의 종합국립대 상징물답게 의연하고 아름답다. 이 상은 천지관(학생회관), 연적지, 백록관을 연결하는 미래의 광장에 자리잡고 있으며 이 3개를 연결하면 한반도를 의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