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규 한국국제대 교수 ‘소싸움’ 폐해 책 출간
고원규 한국국제대 교수 ‘소싸움’ 폐해 책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싸움으로 본 문화관광> “상업성 중시해 문제”

▲ 고원규 한국국제대 교수와 그의 저서
지역 전통문화의 하나인 민속 소싸움의 폐해를 지적한 책이 출간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원규 한국국제대(총장 김영식) 호텔관광학과 교수가 최근 펴낸 <소싸움으로 본 문화관광(대왕사 출간)>은 소싸움의 문화적 가치보다 상업성을 중시하고 있는 현재 소싸움의 폐해를 진지하게 지적하고 있다.

책은 1부 소싸움과 문화관광, 2부 소싸움의 생성과 변화, 3부 소싸움 문화와 소싸움의 문화관광 등 모두 3부로 구성됐다.

고 교수는 싸움소를 제외시키고 싸움소를 생산하는 주체와 구경꾼의 관계로만 파악하는 구조로는 소싸움의 문화관광을 설명하기 어렵다고 지적한다. 특히, 문화의 진정성과는 거리가 먼 상품성과 가수의 공연, 경품행사 등 이른바 ‘흥청망청’ 분위기가 소싸움을 되레 방해하고 소와 소 주인을 배려하지 못하는 열악한 시설이 소싸움의 본질을 왜곡하고 있다는 것.

따라서 소싸움의 상품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싸움소가 잘 싸울 수 있는 기반구축과 경기력을 올릴 수 있는 규칙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해 반영해야 하고, 상업적 이윤과 같은 관광의 도구적 목적을 초월해야 이상과 현실을 아우르는 결과를 이뤄낼 수 있다는 주장이다.

고 교수는 이와 관련 “소싸움은 전래돼온 문화유산인데, 변화를 넘어 상품성과 결탁하면서 과거와는 전혀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데 문제가 있다”며 “소의 본능적 행동에 대한 이해에서 출발해 전통과 문화의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문화상품화가 재구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