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 토익 전쟁 중
인터넷은 토익 전쟁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별 순위경쟁 치열
온라인상으로 진행되는‘제1회 문화관광부장관배 전국대학 영어게임대회’열기가 대학생들 사이에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전국 88개 대학이 참여해 영어실력을 겨루는 이번 행사는 각 라운드(총 5라운드)별로 가장 많은 승점을 기록한 상위 대학을 선정해 상금을 지급할 뿐만 아니라 개인 참여자에게는 인턴십 기회도 제공하고 있어 대학생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전국대학을 5개 지역권으로 구분, 각 지역 우수 대학을 선발하는 방식으로 1라운드에서는 서울 경기지역 상위 24개대, 충청권 4개대, 강원권 3개대, 영남권 12개대, 호남·제주권 7개대 등 총 50개 대학이 2라운드 본선에 진출하였다. 서울·경기권 1라운드에서는 고려대, 세종대, 한양대가 치열한 순위경쟁을 펼쳤고, 19일부터 녹다운제로 실시되는 2라운드에서는 인하대와 성균관대가 두각을 나타내며 상위 5위권 안에 들고 있다. 특히 인하대는 라운드 초반 한때 1위를 기록하기도 해 기염을 토했다. 한편, 빠른 게임진행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소속 대학의 순위는 학생들의 애교심을 더욱 자극해, 각 대학 게시판에는 대회 진행상황과 더욱 열심히 하자는 응원의 메시지가 속속 올라오고 있다. 한양대 총학생회는 “영어공부가 강조되는 시대인 만큼 많은 학우들께서 참여해 모교가 좋은 성적 거두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세종대의 아이디 토익넷은 “사람 수가 적은 상황에서 불리할 것 같아 걱정”이라며 “새로 시작되는 2라운드에서 해방세종의 저력을 보여주자”는 글을 올려 참가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평소 명문 대학으로 알려진 서울대와 연세대는 각각 27위와 39위를 기록, 저조한 순위를 보이고 있어 다소 의외라는 반응이다. 다음달 22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 어느 학교가 토익 최강자로 남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