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국제 선박·해양플랜트 기술 교류회
부산대, 국제 선박·해양플랜트 기술 교류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2시,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

부산대는 선박해양플랜트기술연구원과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은 17일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제1회 국제 선박 및 해양플랜트 기술 교류회: 심해저 및 극지기술 국제 기술 교류 워크숍’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서 부산대는 첨단비선형역학 분야의 전문연구기관인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Irvine) 항공우주연구소와 심해저기술교류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국제적인 전문기관과의 국제연계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 마련했다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해양플랜트 기자재 산업 분야의 원천기술과 설계 제작기술을 확보하고 국내 기업체의 해외 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이 분야에서 20년 이상 활동하고 있는 영국 로이드선급의 팀 켄트(Tim Kent) 기술본부장,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비선형역학분야의 석학인 S.N. 아틀러리(Atluri) 교수, 중국의 저장대학교/Offshore Pipeline and Riser사 사장인 용배(Yong Bai) 교수, 영국 옥스포드대학교의 리차드 스넬(Richard Snell) 교수, 부산대 선박해양플랜트 기술연구원의 백점기 교수 등이 특별 강연을 실시한다.

이번 국제기술교류회를 주관하고 있는 부산대 선박해양플랜트기술연구원(원장 백점기 교수)은 지난해 9월 지식경제부 광역경제권 연계협력사업 주관기관에 선정돼 2014년 4월까지 3년간 총 사업비 174억 원을 지원받아 해양플랜트 초고압 시험인증 연계협력체계 구축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 사업의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부산대 서정관 교수는 “해양플랜트 Subsea 초고압 시험인증 국제연계협력체계 구축은 향후 심해자원개발 분야에 진출할 국내기업의 기술 자립을 가속화 할 것”이라면서 “세계시장 진입장벽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