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교협 “문대성 후보, 총선 후보·교수직 사퇴”
민교협 “문대성 후보, 총선 후보·교수직 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이 논문 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문대성 후보에 대해 “학위 논문 표절을 인정하고 총선 후보와 교수직에서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교협은 5일 성명서를 통해 “문대성 후보가 2007년 8월 국민대에서 받은 박사학위논문은 같은 해 2월 김모씨가 명지대에서 받은 박사학위논문을 상당부분 표절했다”며 “전체 논문에서 400행 이상의 문장이 동일하거나 유사하며 5곳의 오탈자조차 일치한다. 그러나 김모씨의 논문을 인용했다는 표시도 하지 않았고, 참고문헌에 소개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민교협은 이어 “현재 교육과학기술부의 학술논문 표절 기준에 따르면 인용에 대한 아무런 표시 없이 6개의 단어가 연속으로 나열되면 표절로 판정하고 있다.  교과부의 기준대로라면, 아무런 인용 표시 없이 6개의 단어가 아니라 수백단어를 동시에 똑같이 쓰고 있는 문대성 후보의 논문은 명백히 표절”이라고 주장했다.

민교협은 “문대성 후보가 표절을 인정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며 “문대성 후보는 심각한 표절이 명백함에도 사과는커녕, 이에 대한 문제제기를 정치공세라고 역공을 취하는 후안무치(厚顔無恥)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교협은 이어 “문 후보는 스스로 교수직을 사퇴하고, 총선 후보직에서도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