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조선의 마지막 공주 덕온공주 유물展’
단국대 ‘조선의 마지막 공주 덕온공주 유물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부터 내달 30일까지 석주선기념박물관

[한국대학신문 송아영 기자] 단국대는 제 31회 특별전으로 ‘조선의 마지막 공주, 덕온家의 유물전’ 을 개최한다.

조선의 마지막 공주인 덕온공주와 그 후손의 유물 228점이 11일부터 내달 30일까지 학내 석주선기념박물관 민속·복식관에 전시된다.

전시되는 유물로는 국가 지정 최초 중요민속문화재 제1호인 덕온공주의 자적당의와 제211호 덕온공주 의복 6점(원삼 1, 장옷 1, 당의 1, 부금저고리 1, 누비저고리 2), 제212호 덕온공주 유물 33점(자라줌치노리개, 댕기, 빗, 보자기, 국자, 주단척 등 장신구와 생활용품류) 등의 중요민속문화재와 윤의선의 의복과 생활용품, 왕실의 편지글 등이 포함됐다.

전시 유물은 단국대 자체 소장 유물로 우리나라 전통복식의 대가이신 고(故) 난사(蘭斯) 석주선(1911∼1996) 박사가 1950년대 후반 장서각(藏書閣)에서 덕온공주의 손녀 윤백영 여사와 첫 만남을 시작으로 이어온 오랜 인연을 통해 수집한 소중한 유물들이다.

덕온공주(1822~1844)는 조선 23대 순조(純祖) 임금의 막내 딸로 왕과 왕비의 혈통을 이어 받은 조선시대 마지막 공주다. 단국대는 “덕온공주와 함께 그 후손의 유물을 함께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조선 후기 왕실과 사대부 사이의 의생활 계보를 확인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단국대 석주선기념박물관 민속·복식관은 1981년 고 석주선박사가 일생 동안 모은 복식관련 유물 3365점을 단국대에 기증해 ‘석주선기념민속박물관’으로 문을 열었다.

석주선 박사는 복식학계의 1세대 학자로서 우리나라 전통복식의 뿌리를 찾고 보존하는데 앞장서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