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BTO' 해지 위기..400억 날릴 판
'부산대 BTO' 해지 위기..400억 날릴 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측 확대비상대책위 구성, 대응 마련 부심

부산대 수익형 민자사업(BTO)인 '효원굿플러스'의 시행사 측이 이자를 갚지 못해 대주단측으로부터 사업 해지통보를 받았다.

22일 부산대에 따르면 펀드를 통해 효원굿플러스 시행사인 효원E&C에 400억원을 빌려준 대주단 측은 지난 18일 부산대에 효원E&C와의 사업 해지를 통보했다.

시행사가 2012년 상반기 이자 18억원 중 절반을 다 갚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효원E&C는 최근 1개월 동안 3개월분 이자인 9억원만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출 약정에 따라 6개월 내 남은 이자 9억원과 차후 6개월분 이자 18억원을 상환하게 되면 해지된 사업은 자동으로 복구된다.

이번 사업해지 통보에 이어 향후 밀린 이자와 돌아오는 6개월분 이자를 상환 못하면 사업이 최종 해지될 수밖에 없다.

사업이 최종 해지되면 부산대는 2006년 작성된 실시협약서에 따라 수백억원에 달하는 지급금을 대신 물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원칙상 BTO사업이 해지될 경우 국비가 지원돼야 하지만 부산대는 국비 확보가 원활치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10년 시행사와 대주단 측이 작성한 보충협약서에 따르면 국비 지원이 원활하지 못할 경우 대주단으로부터 빌린 400억 중 100억원은 계약해지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기성회비로 우선 지급하고, 나머지 300억원도 기성회비에서 연차적으로 분할상환해야 한다.

부산대는 사업 해지 통보를 받은 후 교육과학기술부에 이 같은 사실을 보고하고 시행사에게 이자 납부를 계속 독촉하고 있다.

부산대는 이번 사태가 개교 이래 최대 위기로 보고 21일 교수, 교직원, 동문, 기성회 이사 등이 참가하는 확대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부산대 관계자는 "앞으로 비상대책위에서 향후 대응조치를 논의해 나갈 것"이라며 "근원적인 해결책을 마련하는 데 주안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