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6명, 입사서류 ‘과대포장’
구직자 10명 중 6명, 입사서류 ‘과대포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력서 사진 ‘포샵’ 가장 많은 52.5%

[한국대학신문 백수현 기자] 구직자 10명 중 6명은 기업에 입사서류 제출 시 내용을 과장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남녀 구직자 572명을 대상으로 한 ‘입사지원서 내용 과장’ 설문 결과 62.6%의 응답자가 입사서류 제출 시 내용을 과장해 제출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과장한 부분(복수응답 허용)을 살펴보면, ‘이력서 사진 포샵’이 52.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력기간 연장(34.9%) △자기소개서(31.0%) △경력사항 담당업무(25.4%) △경력사항 추가(18.7%) △봉사활동 추가(14.2%) △어학실력(12.0%) △동아리활동 추가(10.6%) △봉사활동 기간연장(9.5%) △자격증 추가(8.1%) △수상경력 추가(1.7%) 등의 순이었다.

입사지원서를 과장하게 되는 이유에 대해서는 △스펙이 부족하다고 느끼기 때문(53.1%) △서류전형에서 자꾸 떨어져서(31.8%) △이 정도 과장은 애교라고 생각하기 때문에(28.8%) △인사담당자가 알지 못할 것이기 때문에(25.4%) △기타(0.6%) 순으로 조사됐다.

구직자들이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1시간 이상’ 걸린다는 응답자가 29.9%로 가장 많았으며, 1시간 미만(22.6%), 2시간 이상(16.4%), 3시간 이상(12.8%), 5시간 이상(12.1%), 4시간 이상(6.3%) 등의 결과를 보였다.

한편, 구직자들은 자기소개서 작성 시 ‘주제잡기’를 가장 힘들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소개 작성 시 가장 힘든 부분이 무엇인지를 질문한 결과, △무슨 얘길 해야 할 지 도무지 쓸 말이 없다(52.3%) △어휘, 문장력, 표현력 등이 부족하다(44.9%) △할 말은 많은데 핵심만 얘기하기가 힘들다(27.6%) △기업이 요구하는 분량을 맞추기가 힘들다(22.4%) △자기자랑 같아 손발이 오그라든다(14.0%) △기타(0.3%) 순이었다.

이번 설문은 17일부터 24일까지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