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학부모, 축구부 폐지 거센 반발
동아대 학부모, 축구부 폐지 거센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장실 앞 밤샘 농성…폐지 방침 철회 촉구

[한국대학신문 이연희 기자]동아대가 축구부와 유도부를 2014년부터 폐지하겠다고 밝혀 학생과 학부모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이 대학 축구부 소속 학생의 학부모들은 폐지 방침 철회를 요구하며 총장실 앞에서 밤샘농성을 벌이고 있다.

29일 동아대에 따르면 이 대학은 축구부와 유도부가 최근 3년간 성적이 저조한데다 예산마저 부족하자 지난해 10월 체육진흥회를 열고  특기생을 뽑지 않기로 결정했다. 동아대는 2014학년도 신입생 모집이 끝난 11월 15일 이 사실을 통보했다.

현재 축구부 소속 학생 수는 약 30명으로, 2016년부터는 부원 수가 줄어 U리그 등 공식 축구대회에 출전할 수 없게 된다. 동아대는 대신 골프부와 요트부를 신설한다고 밝혀  학생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동아대 축구부 주장인 A씨는 최근 인터넷 사이트 등에 “학교 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축구부 학생들은 진로에 큰 위협을 받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으며 다음 아고라에 이슈청원을 올리는 등 여론에 호소하고 있다.

대학 측은 일반 학생을 배치해 축구부를 유지하겠다고 설득하고 있지만 재학생과 학부모 60여명은 28일 오전 동아대 승학캠퍼스 정문에서 “동아대 ”축구부 폐지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학부모들은 전국적으로 5000여명의 서명을 받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학부모는 “동아대 축구부는 현재 대학축구 조 1위를 유지할 만큼 성적이 좋은데 폐지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학생들의 진로가 달린 문제를 일방적으로 처리, 폐지 결정을 내려 화가 난다”고 밝혔다.

동아대 학내 민주주의 쟁취를 위한 재학생모임(가칭) 역시 “무용학과 폐지 때와 똑같은 밀실행정”이라며 “축구부를 폐지하게 된 진상을 규명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동아대 측은 “아직 뚜렷한 대책이 나오지 않았다”며 “특기생을 뽑지 않는 대신 일반 학생들을 받아 축구부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등 다른 형태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