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대학, 월계1동 산책로 노후 정자 새단장
인덕대학, 월계1동 산책로 노후 정자 새단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대표화가김홍도·신윤복 콘셉으로 고쳐


[한국대학신문 김기중 기자] 인덕대학 건축과 학생들은 5월 한달 동안 서울시 노원구 월계1동 산책로에 위치한 2개의 정자를 새롭게 단장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특히, 조선시대 대표 화가인 단원 김홍도와 혜원 신윤복 콘셉으로 고쳐 주민들의 호응을 받았다.

해당 정자들은 해묵은 장판과 벗겨진 페인트로 망가져 있어 개선이 절시한 상황. 정자 리모델링 봉사활동을 결심한 송준호 건축과 교수와 학생들은 아이디어 회의 끝에 김홍도·신윤복의 그림으로 채우기로 했다.

송 교수 지도 아래, 학생들은 일주일에 두 번씩 수업 후 해묵은 바닥 장판교체와 페인트칠, 데코타일 깔기 등 수리 작업을 진행했다. 주민들은 한 낮에 구슬땀을 흘리며 정자를 고치는 학생들에게 연신 고맙다며 음료수를 제공했고, 목공업에 종사했던 한 주민은 페인트칠이 아직 서툰 학생들에게 직접 시범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 달여간의 학생들의 땀으로 완성된 두 정자는 김홍도의 ‘선인송하취생도’, ‘씨름’, 신윤복의 ‘미인도’, ‘단오도,’ ‘선유도’와 같은 두 화백의 대표작품들로 채워졌다. 정자 현판은 김홍도와 신윤복의 서체를 대학내 실습 기자재들을 사용해 레이저커팅 기법으로 본떠 제작해 멋스러움을 더했다. 새롭게 변신한 ‘단원전’과 ‘혜원전’으로 마을 산책로는 가로수의 푸른 내음과 더불어 멋진 옛 정취가 묻어나는 곳이 됐다는 게 대학 측의 설명이다.

송 교수는 “학생들이 열악한 환경에서도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니 자랑스럽다”며 “향후 지역사회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이 같은 봉사활동을 다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봉사활동에 참가한 건축과 임성현 씨는 “작업 환경이 좋지 않아 힘들었지만 마을 주민들이 우리가 손수 수리한 정자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는 모습에 뿌듯하고 보람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덕대학 건축과의 이번 봉사활동은 ‘월계주공1단지 생태마을 만들기 사업’을 주관하는 ‘걷고 싶은 도시 만들기 시민연대(도시연대)’와 함께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