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술자격증 129개, 업체 170곳에 불법대여
국가기술자격증 129개, 업체 170곳에 불법대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해경청 브로커 4명, 불법대여자·업체 적발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3일 국가기술자격증을 가진 대학생이나 대학원생들에게 대여료를 주고 자격증을 중소건설업체에 불법 대여한 뒤 수수료를 챙긴 혐의(국가기술자격법 위반 등)로 브로커 윤모(58)씨와 김모(47)씨를 구속했다.

해경은 또 다른 알선책 박모(71)씨, 오모(58·수사 중 사망), 모집책인 윤씨의 아내 정모(56)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해경에 따르면 윤씨와 김씨, 정씨 등은 2008년 4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명문대 대학생과 대학원생들에게서 토목·건축·전기·조경 자격증 129개를 넘겨받아 전국 중소건설업체에 불법 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은 이들이 업체로부터 자격증 하나에 연간 290만∼870만원의 대용료를 받아 70만∼100만원 정도 수수료를 떼고 200만∼800만원 정도의 대여료를 자격증을 보유한 학생들에게 건넸다고 설명했다. 해경은 이들이 챙긴 알선수수료가 현재 확인된 것만 1억7천만원 정도라고 덧붙였다.

다른 알선책인 박씨도 같은 방법으로 2008년 10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110차례에 걸쳐 자격증을 불법 대여, 대용비 6억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알선책 오씨도 2009년 2월부터 지난해 8월 말까지 비슷한 방법으로 267차례에 걸쳐 10억원의 대용비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오씨는 수사를 받다가 올해 3월 지병으로 사망했다.

한편, 자격증을 불법으로 빌려주고 돈을 받은 사람 중에는 교수 임용 후보자 1명과 지자체 공무원 4명, 군인 2명이 포함돼 있다.

자격증을 대여해준 학생들은 거짓 경력이 쌓여 관련 분야 회사에 취업할 때 허위경력으로 채용될 수도 있다. 실제 자격증을 불법 대여한 공무원 중에는 거짓 경력으로 공무원에 임용된 사례도 있다고 해경은 전했다.

불법 대여한 자격증을 쓴 업체들은 자격증을 갖춘 사람을 고용했을 때보다 3천만원 정도 비용을 아낀 것으로 나타났다.

해경이 자격증을 불법 대여받은 중소 건설업체 170곳 중 83개 업체를 조사한 결과 불법대여한 자격증이 건설업 등록이나 건설공사 수주에 악용된 것으로 확인됐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