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66% “화병 앓아”
구직자 66% “화병 앓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류부터 떨어질 때’ 1위 … 우울증 시달리기도

[한국대학신문 민현희 기자] 구직자 3명 가운데 2명은 구직활동 중 화병을 앓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화병으로 인해 우울증, 수면장애 등에까지 시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은 21일 구직자 661명을 대상으로 ‘구직활동으로 인해 화병 앓은 경험’을 조사한 결과 66%가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응답자들은 화병이 생기는 이유로 △서류전형부터 떨어질 때(47%·복수응답) △기업 자격요건에 못 미칠 때(46.1%) △최종면접에까지 가서 떨어졌을 때(42.4%)를 가장 많이 꼽았다.

또 ‘가족이 눈치를 줄 때’(35.1%), ‘돈이 없어 제대로 취업준비를 못할 때’(29.8%), ‘노력해도 스펙이 나아지지 않을 때’(26.4%), ‘면접관에게 무시당했을 때’(25%) 등의 답변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화병으로 인한 스트레스 강도는 ‘구직 의욕이 떨어지는 수준’(54.1%)이 가장 많았다. ‘취업을 포기하고 쉬어야 할 수준’이라고 답한 구직자도 17%에 달해 구직자들의 심리적 압박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구직활동으로 화병을 앓은 구직자 중 95.9%는 이로 인해 다른 질병까지 생긴 것으로 조사됐다. 우울증(53.8%·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수면장애(48.3%), 만성피로(46.2%), 소화불량(45.5%), 두통(43.3%)이 뒤를 이었다. 대인기피증(32.1%)이나 피부 트러블(30.1%)을 앓는 경우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