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특집/서울과기대]가·나·다군서 총 810명 모집
[정시특집/서울과기대]가·나·다군서 총 810명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군 수능 우선, 나·다군 수능 100% 선발

건축학 전공 인문계열 선발…조형대학 일부 실기 없어

[한국대학신문 이연희 기자]서울과기대는 2014학년도 정시모집에서 ‘가’군 58명, ‘나’군 615명, ‘다’군 137명 등 총 810명(수시 미충원인원 제외)을 모집한다.

가군은 모집인원의 50%를 수능으로 우선선발하고, 나머지 50%는 학생부 40% + 수능 60%로 선발한다. 인문계열의 학생부 반영교과는 국어, 수학, 영어, 사회과목을, 자연계열은 국어, 수학, 영어, 과학 과목을 반영한다. 문예창작학과와 예체능계열은 국어, 영어, 사회 과목을 반영한다.

나군은 예체능계열을 제외하고 수능 100%로 선발한다. 스포츠과학과는 1단계에서 학생부 40% + 수능 60%로 4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1단계 성적 20%에 실기 80%를 더해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조형대학은 1단계에서 학생부 40% + 수능 60%로 4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1단계 성적 40%에 실기 60%를 합산해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1단계의 학생부 반영방법은 가군 일반전형의 학생부 반영방법과 같다.

‘다’군은 수능 100%로 선발한다. ‘다’군의 특이한 점은 건축학부 건축학전공은 인문계열 응시생을 선발하고, 조형대학 디자인학과와 금속공예학과의 경우 실기 없이 수능 100%로 선발한다는 점이다.

수능 영역별 반영 방법은 자연계열은 국어A, 수학B, 영어B, 탐구를 반영하고, 인문계열과 다군 건축학부 건축학전공은 국어B, 수학A, 영어B, 탐구를 반영한다. 문예창작학과는 국어B, 영어B, 탐구를 반영하고, 스포츠과학과는 국어A/B, 영어A/B, 탐구를 반영한다. 나군 조형대학의 경우 국어, 영어, 수학 또는 탐구영역의 3개 영역을 반영하고, 국영수 모두 A/B형 응시자 지원이 가능하다. 다만, 다군 조형대학은 국어A, 수학B, 영어B를 반영한다.

서울과기대 정시모집에 지원할 이는 12월 20일부터 24일까지 서울과기대 홈페이지(www.seoultech.ac.kr) 또는 ㈜진학어플라이 홈페이지(www.jinhakapply.com), ㈜유웨이어플라이 홈페이지(www.uwayapply.com)를 통해 원서를 접수해야 한다. 최초 합격자 발표는 2014년 1월 29일 오후 2시 서울과기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미래기술 선도하는 서울과기대 Top3 학과]

■미래형 융합기술의 핵심 '기계시스템디자인공학과' =서울과기대 기계시스템디자인공학과는 우리 산업의 근간을 이루는 가전, 이동통신, 자동차, 조선, 로봇, 중공업, 우주항공 분야의 토대가 되는 학술이론, 응용기술, 실무를 다루는 학과다.

21세기의 산업은 다양한 기술의 융합을 통한 기술과 제품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다른 대학 기계계열과 달리 다양한 미래형 융합기술을 교육한다. 고전적인 기계 분야를 바탕으로 정밀 설계 분야, 나노 기술 분야, IT 기술 분야, 바이오 기술 분야로 점차 확장하는 추세다. 최근 이 학과 졸업생들 역시 전통적 기계 자동화 분야에서 국내외 플랜트, 자동차, 디스플레이, 이동통신 산업 분야 등 더 넓은 분야로 진출하고 있다.

기계시스템디자인공학과에서는 산업체에서 의뢰한 과제인 산학과제, 동아리과제, 학부주도기획과제, 국내외 경진대회 참가과제 및 학생들의 창의과제로 캡스톤디자인 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전국대학생 하이브리드 자동차 경진대회에서 종합 2위를 차지했으며, 제7회 보조기구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뿐만 아니라 국제 대학생 창작 그린카 경진대회 우승, International RoboGames Humanoid Robot 석권, EMAP국제학회 우수포스터논문상 수상, 한국정밀공학회 우수논문상 수상 등 다수의 경진대회에서 압도적인 성과를 자랑한다.

■재해전문가 육성 '안전공학과' =현대사회에서는 과학기술 산업의 고도로 발달함에 따라 예측 가능한 재해뿐만 아니라 예측 불가능한 재해의 발생 확률이 늘어나고 있다. 서울과기대 안전공학과는 이러한 재해의 원인과 경과를 규명해 재해를 미리 방지하고, 잠재된 위험성을 체계적으로 분석해 공학적인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있다.

1984년 정부의 요청으로 국내 최초로 개설된 안전공학과이며, 지금까지 안전행정부 등 소속 공무원 70여명, 안전보건공단 등 공공기관 100여명, 대학교수 10여명, 삼성그룹 120여명, 대기업 400여명 등 졸업생을 배출했다. 최근 3년간(2010~2012) 평균 대기업 취업률이 60% 상회하는 등 취업의 질 측면에서도 전국 최우수 학과로 통한다.

안전공학과는 삼성전자(주), 삼성디스플레이(주)와 맞춤형 인재 육성프로그램으로 ‘안전․환경 Track’을 운영하고 있으며, 운영지원비로 500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매년 3학년 학생 중 Track 장학생을 5명 선정해 50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신입사원으로 채용하기도 한다.

■미래 고부가 기술 인재 양성 '정밀화학과' =정밀화학산업은 다양한 고부가 가치를 창출하는 국가성장 동력 산업이다. 국가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가 정책적으로 육성하는 기술 집약적 학문 분야기도 하다. 서울과기대 정밀화학과는 IT(정보기술)․NT(신소재 및 극미세기술)․BT(생명산업기술)․ET(친환경 및 신에너지기술) 등 차세대 핵심기술에 필요한 경쟁력 있는 인재를 육성해 이 분야의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학과로 볼 수 있다.

정밀화학과는 기존의 전통적인 화학학과와 달리 3학년 1학기까지 화학 관련 전공을 모두 공부하고 그 이후에는 관련 분야의 실제 응용 중심으로 교과과정이 구성돼 있다. 이론 수업에서 얻은 화학 지식을 실제 기업과 산업에 어떻게 이용되는지를 배우고 경험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론 수업과 병행하는 실험 실습 시간은 최신 실험기자재들을 이용한 여러 분석방법을 습득하거나 새로운 방법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학생들에게 다양한 프로그램과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렇게 경쟁력을 키운 학생들은 대학원 진학과 업체의 여러 분야로 진출하고 있다. 정밀화학과의 평균 취업률은 78% 전후로, 전국에서 최상위 그룹에 속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