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국민안전처 출범, 사고 없는 대학 가능하길
[기자수첩]국민안전처 출범, 사고 없는 대학 가능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손현경 기자] '재난관리 컨트롤타워'인 국민안전처가 공식 출범했다.

국민안전처는 안전 및 재난에 관한 정책을 수립하고 운영 총괄하는 중앙행정기관이다.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서 '국가안전처'라는 이름으로 처음 구상됐다.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안전행정부의 안전·재난 기능이 분리돼 지난 19일 신설됐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출범식 자리에서 "세월호 참사를 뼈아픈 교훈으로 삼아 재난현장의 대응역량을 대폭 강화해야 한다“며 ”국민안전처가 재난안전 총괄기구로서의 역할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올 한해는 부산외대 OT 붕괴사고에 이어 그리고 최근 일어난 동신대학생 담양 펜션 사고까지 대학가에서 대형 참사가 끊임없이 이어진 한해였다.

최근 전남 담양군 대덕면 모 펜션 바베큐장에서 불이나 대학생 등 1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동신대는 사전에 행사에 대해 알지 못한 상태에서 갑자기 사고 통보를 받고 다음날 새벽에서야 참가 학생 현황을 파악하는 등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부산외대 신입생 환영회가 열린 마우나오션리조트 체육관 천장이 무너져 내리면서 학생 9명과 이벤트업체 직원 1명이 숨졌다.

이후 사고의 원인을 두고 ‘인재(人災)’라는 비판은 끊임없이 제기됐다. 리조트 측의 부실한 시설 관리는 물론 대학본부에서 올해 새터에 차량 대여료만 지급하고 최소한의 직원만 파견하는 등 지원과 관리가 허술했다는 비판이 제기됐었다.

대학관계자들은 국민안전처가 대학 생활 내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인재들의 원인과 대책을 살펴주길 기대하고 있다.

수도권 대학의 한 총장은 “국민안전처는 국가의 전반적인 안전 상황을 조정할 뿐만 아니라 대학, 초중고교 등 우리 사회 인재들이 자라나는 곳에서의 안전 현황을 세밀하게 돌봐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육상과 해상 재난 안전의 사령탑 역할을 맡게 되는만큼 새로 출범하는 국민안전처가  ‘보여주기식’이 아니라 진정한 국가 안전 컨트롤타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대학가의 안전도 지켜질 수 있도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