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된 취업지도 필요하다
준비된 취업지도 필요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F구제금융으로 인해 기업들이 신규채용을 줄이고 채용방식도 바뀜에 따라 대기업 공채 위주로 진행돼온 대학의 취업지도 방향도 대대적인 혁신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제 단순히 기업들의 입사원서를 나누어주고 추천서를 학과별로 +배부하는 형태의 취업정보실 운영은 전문화돼 가고 있는 채용시장과다양한 학생들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없기 때문이다.

최선의 방안은 기업들의 채용패턴에 부응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 그룹별 공채에서 계열사별 공채로, 상.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상시채용으로 +방식자체가 변하면 대학의 취업지도 방식도 대대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표경희 이화여대 취업지도실장은 "개별회사와 학생들을 직접 연결하는 게 최선"이라고 말한다. 실제 이화여대는 그룹공채방식으로 진행된 지난해 하반기에도 24개 회사 채용담당자들과 4학년생들을 취업설명회를 통해 만나게 함으로써 많은 성과를 얻었다.

취업, 즉 직업의 선택문제가 취업관련 부서에만 떠맡겨져 있는 풍토도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경희대, 한양대, 서울시립대 등 일부 대학에서는 학점인정 취업관련강좌를 선보이고 있지만 교양강좌 수준을 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한두명의 취업담당직원들이 수천명에 +이르는 학생들의 취업상담을 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형식적인 취업지도에 불과하다.

정보화도 서둘러야 할 부분이다. 상시채용이 확산되면 언제든지 학생과 기업을 연결시켜야 하기 때문에 학생과 관련된 자료를 전산화된 형태로 +보관해야 한다. 한양대, 중앙대, 부산대, 충남대 등은 올해부터 4학년을 +대상으로 인적사항과 성적, 그리고 직업 적성 등을 컴퓨터에 입력시키는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중앙대 등 일부대학은 4학년에 국한시키지 않고 2~3학년으로 확대, 취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준다는 계획이다.

취업담당 직원들을 순환근무제에서 제외하는 문제도 선결과제. 일부 사립대학을 제외하고 국립대를 포함한 대부분의 대학이 2~3년 단위로 직원들의 부서 이동이 있는데, 갈수록 악화되는 취업난과 다양한 채용패턴 속에서는 '전문성'이 담보되지 않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