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우문현답 추구하는 전문대학 살리려면
[기자수첩]우문현답 추구하는 전문대학 살리려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양지원 기자]최근 대통령이 언급한 우문현답, 즉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새 정의를 낳은 이 사자성어가 고등직업교육기관인 전문대학이 나아갈 방향을 훌륭하게 설명한 말인 듯 하다.

요즘 전문대학은 그야말로 태풍의 눈이다. 지난해 정부에서 전문대학 육성정책으로 내세운 것들을 올해부터는 평가를 염두에 두고 구체적으로 추진시켜 나가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대부분이 장기 사업으로 기획된 것이라 첫 단추를 어떻게 꿰느냐가 성패를 좌우할 수 있다.

교육부가 발표한 올해 정책 방향을 살펴보면 개별 대학들 입장에서는 처리해야 할 업무량이 어마어마하다. △평생직업교육대학 추가 선정 △전문대학-폴리텍 연계방안 △일학습병행기업 학위연계 지원 △취업연계형 주문식 교육과정 확대 △(가칭)취업보장형 고등전문대 시범 도입 △채용 약정 기반 현장실습학기제 △고숙련기술 도제 프로그램 운영 등 전문대학들이 대폭 보완 수정해야 할 교육과정들도 많고 그만큼 고민거리도 늘어났다.

전문대학가는 최근 정부의 너무나도 잦은 '전문대학 육성', '전폭적인 정책적 지원' 등의 언급에 대해 썩 공감하지 않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전문대학의 한 관계자는 “어찌 보면 과거보다 (상황이)더욱 어렵게 됐다. 여러모로 위기임은 분명하다. 그렇다고 가만히 불평만 하고 있을 수만은 없어서 전문대학의 역할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현재의 환경에서 대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론 교육 위주에서 벗어나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 현장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해 나아가는 전문대학의 노력이 값진 보상으로 이어질 수 있기 위해선 정부와 교육부가 윤활유를 충분히 채워줘야 한다. 우선 전문대학가에서 지속적으로 외치고 있는 두 가지, 수업연한 다양화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고 교육부 내 전문대학 국 신설이 조속히 필요하다. 더불어 전문대학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연례행사를 찾아 부총리가 진심어린 격려까지 했다면 참 좋았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