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대학생의 책 읽기
[시론]대학생의 책 읽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익(본지 논설위원/우석대 교수)
나가미네 시게토시(永嶺重敏)의 ‘독서 국민의 탄생’(송태욱 옮김. 푸른역사, 2010)은 메이지 시대(1868~1912) 일본 국민이 활자 미디어를 읽는 습관이 몸에 밴 ‘독서 국민(reading nation)’으로 탄생하는 과정을 치밀하게 추적하고 있다. 기차역의 노숙자들마저 책을 읽고 있을 정도라는 일본인들의 높은 독서열은 언제 어떻게 시작된 것일까. 저자는 메이지 시대 첫 30년을 거치면서 철도망이 대대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도쿄와 오사카의 신문·잡지 등 활자 미디어가 전국에 유통됐고, 여행 산업의 발전, 도서관 설립 등 정부의 독서 정책이 상승작용을 하면서 서구 열강에 뒤지지 않는 ‘독서 국민’이 형성됐다고 지적한다. 그가 말하는 독서 국민이란 ‘신문이나 잡지·소설 등 활자미디어를 일상적으로 읽는 습관이 몸에 밴 사람’이다. 
 
메이지 초기에 일본인들이 가장 친근하게 여긴 탈것은 인력거였다. 당시 도로 사정은 극히 나빴다. 게다가 인력거 바퀴는 나무 테에 철판을 덧씌워 진동이 심했다. 결코 승차감이 좋은 탈것이 아니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덜컹대는 인력거를 새로운 독서의 장으로 활용했다. 인력거라는 차내 공간은 손님 1, 2명과 인력거꾼으로 이루어진 닫힌 공간이다. 메이지 초기 일본인의 독서 방식은 음독(音讀)이었으므로 손님이 신문을 읽으면 듣는 사람은 인력거꾼이다. 인력거꾼 가운데는 손님에게 신문·잡지를 읽어줄 것을 적극적으로 부탁하는 경우가 흔했다고 한다. 손님이 읽는 것을 귀로 들으면서 끌고 가다가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은 인력거를 끌고 가는 도중이라도 질문을 하고, 내용이 이해되면 손님에게 정중히 인사를 하고 헤어지는 식이었다.
 
인력거꾼이란 먹고 살기 위해 흘러 들어가는 막장과도 같은 직업이었다. 하지만 당시 기록을 보면, 사회 최하층인 인력거꾼들이 일하는 시간의 막간을 이용해 신문·잡지를 일상적으로 읽을 정도로 독서 습관이 모든 일본 국민의 몸에 배어 있었다는 증언이 나온다. 정부도 신문읽기를 권장하고 도서관들을 설립했다. 특히 청일전쟁과 러일전쟁 승리 이후에는 ‘1등국=문명국’이라는 기준을 세우고, 전체 국민의 지적 수준을 높이려고 대대적으로 독서를 장려했다. 
 
중국, 러시아 등 강대국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후 일본 사회에 팽배했던 자신감이 독서열을 자극한 셈이다. 침략을 당한 우리 입장에서는 기분이 좋을 리 없지만, 당시 일본 사회에 뻗어나가고 있던 국운상승의 ‘기운’이 느껴진다. 그들은 이미 19세기 말에 세계 최고의 문명국가를 건설할 수 있다는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있었다. 몰락의 길을 걷고 있던 조선 왕조와는 크게 다른 분위기였다.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면서 출퇴근길에 늘 대학생들을 접하는데, 젊은이들의 차내 풍속도는 최근 들어 현저히 바뀌었다. 7, 8년 전까지만 해도 좌석에 앉아 책을 읽는 대학생을 흔히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스마트폰 등장 이후 그런 풍경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어쩌다 가물에 콩 나듯 책 읽고 있는 대학생 차림 젊은이를 보면 반가울 정도다. 책과 점점 멀어지는 우리 젊은이들의 풍속도가 21세기 대한민국의 밝지 않은 장래를 말해주는 것만 같아 씁쓸하다. 
 
얼마 전 서울의 지하철 2호선에서는 보기 드문 광경이 벌어졌다. 스마트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사람들 대신 책을 손에 쥔 승객들이 등장했다. ‘책 읽는 지하철’이라는 단체의 지하철 책 읽기 플래시몹이었다. 한 달에 한 번 지하철에서 함께 책을 읽고 시민들에게 독서의 즐거움을 알리는 활동이라고 한다. 반가운 일이다. 이런 운동이 대대적으로 확산돼 우리와 대학생 모두에게 디지털시대에 부응하는 ‘독서국민의 탄생’과 국운상승의 기회가 다시 오길 기대한다. 
 
<한국대학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