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대 교직원들, 네팔구호성금 유네스코에 기탁
창원대 교직원들, 네팔구호성금 유네스코에 기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직원 1000여 만원 조성 “빠른 복구 염원 담아”
▲ 창원대 교직원들은 네팔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을 조성, 지난 14일 유네스코에 전달했다. (왼쪽)이찬규 창원대 총장. 

[한국대학신문 송보배 기자] 네팔 지진 피해가 날로 확산되는 가운데 창원대 교직원들이 네팔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을 조성, 지난 14일 유네스코에 전달했다.

창원대(총장 이찬규)는 교직원들이 지난 14일 ‘네팔 대지진 피해 돕기 성금’을 유네스코(UNESCO)한국위원회(사무총장 민동석)에 기탁했다고 15일 밝혔다.

창원대는 지난 6~8일 3일간 네팔의 빠른 피해복구를 지원하고 참사의 아픔을 나누는 국제사회의 기부에 동참하기 위해 ‘네팔 돕기 교직원 성금모금’을 진행했다.

윤병일 사무국장은 “창원대 교수회가 제안하고 대학본부에 진행한 이번 성금모금은 창원대 교직원 560여명 전원이 자율적으로 참여해 당초 목표액이었던 1000만원을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창원대 교직원들이 전달한 성금 1090만3300원은 유네스코를 통해 네팔 지진피해 복구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찬규 총장은 “창원대에는 정부초청 장학생(GKS) 비롯해 네팔 학생들이 유학 중에 있는데 이들의 상심과 네팔 국민들의 깊은 아픔을 조금이라도 나누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네팔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창원대는 지난해 6월 전국 국‧공립대 최초로 교육부의 국제협력 선도대학육성·지원사업에 선정돼 네팔 국립종합대학인 트리부번대학교에 특수교육학 대학원을 설립·운영하는 등 네팔과 ODA(공적개발원조)사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