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지던트 서밋 3차 콘퍼런스 22일 개최
프레지던트 서밋 3차 콘퍼런스 22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인터불고 호텔서 이틀간 열려...대학총장 30여명 참석

[한국대학신문 김소연 기자] 한국대학신문은 오는 22~23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대학경쟁력네트워크 프레지던트 서밋(UCN PRESIDENT SUMMIT) 제3회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콘퍼런스는 지난달 17일 열린 2회 콘퍼런스에 이어 마련된 세 번째 자리로 30여 명의 대학 총장이 참석해 고등교육 위기 극복방안과 미래 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열린 2회 콘퍼런스에는 이인원 본지 회장이 ‘미래 대학발전을 위한 3대 핵심과제’를 주제로 △교육영토확장 △고등교육정책개선 △내부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발표했으며, 이용구 중앙대 총장이 ‘미래 대학과 고등교육 학사제도 개선 필요성’을 주제로 한국 고등교육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글로벌 메가 트렌드 및 미래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제3회 콘퍼런스 첫 번째 날인 22일에는 김영길 전 한동대 총장이 ‘미래 메가트렌드가 고등교육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이어 이성우 전 국민대 총장이 ‘교육영토 확장을 위한 전략과 제언’을 주제로 온라인 교육 콘텐츠 개발 및 해외시장 개척 전략에 대해 논한다.

이어 김인철 한국외대 총장이 사회자로 온라인 교육 활성화 및 교육 콘텐츠 수출방안에 관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홍덕률 대구대 총장, 이진영 대진대 총장 등이 토론 패널로 참여한다.

다음날인 23일에는 김종량 한양학원 이사장(전 한양대 총장)이 ‘대학발전을 위한 정책 및 제도 개혁’을 주제로 미래 대학변화에 따른 고등교육법 개정의 필요성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지는 토론에는 노석균 영남대 총장이 사회자로 참여해 대학발전의 지속가능을 위한 정책 및 제도개혁에 관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 이승훈 세한대 총장, 강희성 호원대 총장 등이 토론 패널로 참여한다.

프레지던트 서밋은 학령인구 감소로 대학의 위기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고등교육이 당면한 난제들의 해결방법을 모색하고 미래변화에 따른 고등교육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지난달 3일 출범했다. 한국대학신문이 주최하며, 사학법인 이사장과 현직 대학 총장 30여 명, 각 부처 장관 및 고위 공직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교육부 산하단체, 기업 관계자 등 현 고등교육 주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제 4회 콘퍼런스는 오는 11월 19일 대전 건양대에서 유기풍 서강대 총장이 사회를 맡아 ‘산학협력 친화형 대학운영 시스템 구축 및 경쟁력 강화 방안’을 주제로 개최될 예정이다.

앞서 진행된 프레지던트 서밋 관련 현장 동영상은 프레지던트서밋 홈페이지(http://presidentsummit.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