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특집] 미래가 보이는 계약·특성화학과
[정시특집] 미래가 보이는 계약·특성화학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프트웨어와 사이버보안, 글로벌, 바이오, 에너지 등이 ‘키워드’

대학과 정부·기업이 밀어주는 계약학과 및 특성화학과 '인기몰이'

[한국대학신문 이우희 기자]특성화학과를 보면 미래가 보인다. 미래 유망직업 트렌드를 읽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막강한 혜택과 취업지원을 통해 나의 미래도 보장할 수 있다. 대학의 ‘간판’보다는 전공분야의 미래를 보고 대학을 선택하는 실속파라면 특성화학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특히 기업과 정부가 대학과 손을 잡고 장학금 지원은 물론 취업까지 보장하는 채용조건형 계약학과는 인기가 뜨겁다. 소프트웨어 및 정보보안 인력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자 정부와 대학이 손을 잡고 만든 고려대 사이버국방학과와 세종대 국방시스템학과, 한양대 국방정보공학과 등이 대표적이다.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공학과는 굴지의 대기업이 장학금과 취업까지 보장하는 대표적인 기업주도형 계약학과다.

대학 자체적으로도 여타 대학들과 비교해 자신들이 비교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판단되는 분야를 특성화학과로 육성하는 경우가 많다. 2009년 법학전문대학원이 도입되면서 대학들은 법학과를 폐지하는 대신 각종 고시와 전문대학원 진학 과정으로 특성화해 막강한 혜택을 부여하기도 한다.

이들 특성화학과는 기본적으로 △풍부한 장학금 혜택 △취업 보장 △미래 유망 분야라는 트랜드를 공유한다. 관련 기업에서의 연수, 인턴십, 해외 연수, 기숙사 우선배정, 대학원 진학 등을 보장하기도 한다. 군 관련 특성화학과들은 장교로 임관해 군 복무를 마칠 수도 있다.

보통 특성화학과는 신설 첫 해에는 정확한 지원 가능 점수 등 사전 정보가 부족해 경쟁률과 점수가 낮게 형성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지원 점수가 상대적으로 낮은 신설 특성화학과를 수험생들이 ‘틈새시장’으로 노려볼 수 있는 이유다. 다만 최근 신설된 특성화학과는 학생모집 첫해부터 우수한 학생들이 몰려 합격선이 비교적 높게 형성됐다. 또 출범과 함께 성공적으로 안착하는 경우도 있지만 특별할 것이 없는 커리큘럼과 기대보다 낮은 장학금으로 이름에 걸맞지 않는 특성화학과도 있다.

▲ ※표: 김영일 교육컨설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