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특집] 대학마다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이 다르다
[정시특집] 대학마다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이 다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별로 수능 반영영역과 비율 달라···가산점도 변수

[한국대학신문 이우희 기자]12월 2일 성적표에 인쇄된 수능 점수는 영원히 변하지 않는다. 그러나 같은 점수라도 지원하는 대학이 어디냐에 따라 그 가치는 달라질 수 있다. 대학별로 지원자의 수능점수를 계산하는 방법이 다르기 때문이다. 해외여행을 갈 때 우리나라의 돈을 여행지에서 가치 있는 돈으로 환전하는 것처럼 수능점수도 대학에서 의미 있는 가치로 환산한다. 자신의 수능점수가 지원할 대학에서 어느 정도의 가치를 갖는지 파악하면 합격의 유·불리를 따져볼 수 있다. 진학사의 도움으로 정시모집에서 대학별로 수능 점수 환산법이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자.

■ ‘수능 반영 영역’에 따른 전략 = 정시모집을 실시하는 205개 대학 중 129개 대학에서 수능 국어, 수학, 영어, 탐구 4개 영역을 반영한다. 3개 영역을 반영하는 대학은 103곳, 2개 영역을 반영하는 대학은 10곳, 1개 영역만 반영하는 대학 3곳이 있다. 대부분 4개 영역을 반영하지만 특정 영역에서 고민이 많은 학생이라면 취약한 1~2개 영역을 제외할 수 있는 대학을 찾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인문계열
- 수학이 취약한 경우

서울과학기술대(문예창작학과), 성공회대 등은 인문계열 모집단위에서 국어, 영어, 탐구 영역만 반영한다. 서울여대 등은 국어와 영어 영역을 필수로 반영하고 수학 또는 탐구 중에서 선택하여 반영한다. 삼육대 등은 영어와 탐구영역을 필수로 반영하고 국어와 수학 중에서 선택하여 반영한다. 수학 점수에 고민이 많은 인문계열 수험생이라면 수학을 제외하고 자신의 수능점수를 환산해주는 곳이니 지원을 고려해 볼 수 있다.

- 국어가 취약한 경우
홍익대 자율전공은 국어, 수학, 영어, 탐구 4개 영역 중에서 3개 영역을 선택하고, 이화여대 간호학부(인문) 등의 모집단위는 수학과 탐구를 필수로 하고 국어와 영어 중에서 1개 과목을 선택할 수 있다. 성신여대 간호(인문) 모집단위는 수학과 영어를 필수로 하고 국어와 사탐 중에서 1개 과목을 선택한다. 이러한 수능 환산 방식은 인문계열 수험생 중에서 국어가 취약한 학생에게 유리할 수 있다.

△자연계열
- 국어가 취약한 경우

서경대(나노융합공학과), 성신여대(간호(자연), 글로벌의과학), 성공회대 등은 자연계열 모집단위 수학, 영어, 탐구만 반영한다. 덕성여대, 한국산업기술대(수능우수자 전형)등은 수학과 영어를 필수로 하고 국어와 과학 중에서 1개 영역을 선택할 수 있다. 홍익대와 이화여대 간호학부(자연) 등은 수학과 과탐을 필수로 반영하고 국어와 영어 중에서 1개 영역을 선택할 수 있다. 국어영역이 취약한 자연계열 수험생이라면 국어를 제외할 수 있는 곳이니 염두에 두는 것도 방법이다.

- 수학이 취약한 경우
서울여대, 성신여대 운동재활복지 등은 국어와 영어를 필수로 반영하고 수학과 탐구 중에서 1개 영역을 선택할 수 있다. 한신대 등은 탐구를 필수로 반영하고 국어, 수학, 영어 중에서 2개 영역을 선택한다. 자연계열 수험생이면서 수학이 취약한 수험생이 지원을 고려해볼 수 있다.

■ ‘영역별 반영비율’에 따른 전략 = 수능 반영 영역이 같아도 비율은 천차만별이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인문계는 대체로 국어와 영어영역, 자연계는 수학과 과학 점수가 높을수록 더 유리하다.

△인문계열
가천대는 국어B 30% + 수학A 20% + 영어 35% + 탐구(1과목) 15%를 반영한다. 동국대는 국어B 30% + 수학A 20% + 영어 30% + 탐구 20%를 반영한다. 이처럼 인문계는 대체로 국어와 영어영역의 비중이 높은 편이다.

-국어가 취약하고 수학이 강한 경우
인문계열인데 국어가 취약하고 수학에 강하다면 수학 반영비율이 높은 대학과 모집단위에 지원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대표적인 대학이 서강대, 숭실대 등이다. 서강대는 국어B 25% + 수학A 32.5% + 영어 32.5% + 탐구 10%를 반영한다. 숭실대는 경영학부, 경제학과 등 경상계열 모집단위에서 국어B 15% + 수학A 35% + 영어 35% + 탐구 15%를 반영한다.

△자연계열
서울시립대, 연세대, 한양대 등은 국어A 20% + 수학B 30% + 영어 20% + 과탐 30%를 반영한다. 세종대는 국어A 15% + 수학B 35% + 영어 30% + 과탐 20%를 반영한다. 이처럼 자연계열은 모집단위는 수학의 비중이 가장 높은 편이고 과학 혹은 영어의 반영 비율이 높다.

- 수학이 취약한 경우
가천대는 국어A 25% + 수학B 25% + 영어 30% + 탐구(1과목) 20%를 반영한다. 숙명여대 의류학과(자연) 국어A 30% + 수학B 10% + 영어 40% + 과탐 20%, 식품영양학과는 국어A 25% + 수학B 25% + 영어 30% + 과탐 20%를 반영한다. 가천대와 숙명여대 의류학과(자연) 등과 같이 자연계열임에도 수학의 반영비율이 낮은 경우도 있다. 자연계열 학생이면서 수학에 고민이 있다면 해당 모집단위를 우선순위로 고려해 볼 수 있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김희동 소장은 “수능 한두 개 영역을 망쳤다고 좌절할 필요가 없다”면서 “해당 영역의 반영비율이 낮거나 반영하지 않는 대학을 찾아보는 것이 방법일 수 있다. 잘한 영역의 반영비율이 높은 대학을 찾아 지원하면 된다. 잘한 영역이 망친 영역을 보완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