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특집]대입서 주목받는 교육부 A등급 대학 어디
[정시특집]대입서 주목받는 교육부 A등급 대학 어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20곳 지방 14곳 포함 총 34개大

[한국대학신문 이우희 기자]지난해 대학가 최대 화두는 단연 대학구조개혁평가였다. 정부가 학문의 자율성을 훼손하면서까지 대학을 평가하는 것이 맞느냐를 두고 상당한 진통이 있었고,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논란을 뒤로 하고 수험생들의 입장에선 내가 지원하려는 대학이 어떤 평가를 받았는지 궁금할 수 밖에 없다. 교육부가 최우수 평가를 내린 대학에는 서울지역 대학과 지역대학이 고루 들어있다. A등급을 받은 대학은 어디일까.

정원 자율감축 권고대상인 A등급 34개 대학은 수도권 20곳, 지방 14곳을 포함한다. 전반적으로 '인서울' 의 중급이상 규모대학은 대부분 포함됐다. 전국 9개 거점국립대학 중에선 2곳만 이름을 올렸다.

결과적으로, 전국의 163개 대학 중에서 정량점수와 정성점수를 합해 60점 만점에 약 57점 이상을 획득한 34곳은 가천대, 가톨릭대,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국민대, 군산대, 동국대, 부산가톨릭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여대, 선문대, 성균관대, 세종대, 순천대, 숭실대, 아주대, 연세대, 영남대, 우석대, 원광대, 이화여대, 전남대, 전북대, 전주대, 중앙대, 충북대, 포스텍, 한국외대, 한동대, 한림대,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한양대 등(대학명 가나다순) 이다.

교육부가 등급을 나눈 것은 정원감축을 유도하기 위한 분류다. A등급 대학은 자체감축 외에는 별도로 정원을 줄이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B등급부터 E등급까지는 차등적으로 정원 감축분을 권고 받았다. 4년제 대학의 경우 △B등급 4% △C등급 7% △D등급 10% △E등급 15% 전문대학은 △B등급 3% △C등급 5% △D등급 7% △E등급 10% 등의 정원감축을 권고 받았다. 2015년도 평가제외대학 중 예체능계열은 평균치인 7%를 감축해야 한다. 권고대로 줄이지 않을 경우 각종 교육부 재정지원사업의 신규평가 및 단계평가에서 불이익을 당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