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특집/서강대]“수학과 영어영역 반영비율 높다”
[정시특집/서강대]“수학과 영어영역 반영비율 높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임경수 서강대 입학처장

[한국대학신문 손현경 기자]  서강대 정시모집 군은 “가”군으로 원서는 12월 28일(월)부터 12월 30일(수)까지 3일간 인터넷으로만 접수받는다. 지원자격은 수능 응시영역을 기준으로 인문사회계열은 국어(B형), 수학(A형), 영어, 사회/과학탐구(2과목) 영역에 응시해야 지원가능하며, 자연계열은 국어(A형), 수학(B형), 영어, 과탐(2과목) 영역에 응시해야 지원이 가능하다(특성화고교졸업자전형은 직업탐구 1과목 응시 가능). 정시모집은 크게 일반전형과 정원 외 특별전형으로 구분된다.

일반전형은 일괄합산 전형으로 모든 지원자를 대상으로 수능 4개 지정영역 성적(90%) 및 학생부 비교과(10%)를 합산한 성적순으로 선발한다. 탐구영역은 2과목을 반영하되, 인문사회계열 지원자는 제2외국어/한문 영역도 사탐영역의 한 과목으로 인정하여 선택 반영한다. 작년과는 달리, 학생부 비교과영역 10%가 반영되는데, 학생부 성적은 비교과영역(3학년 2학기까지의 출결 및 봉사)만 반영한다. 사고(무단)결석이 3년 내 5일 이하고, 봉사활동이 20시간 이상이면 만점으로 반영된다.

일반전형과는 달리, 정원 외 특별전형(농·어촌학생, 기회균형선발, 특성화고교졸업자, 특수교육대상자전형)은 수능 4개 지정영역 성적(75%) 및 서류 성적(25%)를 합산한 성적순으로 선발한다. 여기서의 서류 성적은 학교생활기록부, 자기소개서, 추천서를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반영된다. 각 특별 전형 별로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상이하므로 정시모집요강을 통해 해당 내용을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임경수 입학처장은 “서강대 정시모집에서 수능 성적을 반영할 때, 수학과 영어영역의 반영 비율이 다른 영역에 비해 높은 편이므로, 이를 참고하여 전략을 수립할 것을 권장한다. 계열별로 수능반영 영역별 가중치를 달리 적용하므로, 해당 모집단위의 영역별 가중치를 꼼꼼히 살펴 자신에게 유리한 모집단위에 지원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