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청년기업에 투자하는 100억원 펀드 결성
부산 청년기업에 투자하는 100억원 펀드 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에서 청년기업에 투자하는 100억원 규모의 펀드가 만들어졌다.

스타트업 전문 벤처캐피털인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쿨리지코너)가 100억원 규모인 '부산 청년창업펀드'를 운용한다.

주요 투자대상은 대표이사가 만 39살 이하 또는 29살 이하 임직원 비중이 50% 이상인 청년기업이다.

부산지역 성공 벤처기업 리노공업㈜이 펀드 출자에 참여했다.

선도기업이 청년기업에 투자하는 선순환 모범 사례다.

쿨리지코너는 24일 해운대구 센텀시티에서 부산 청년창업펀드 100억원 결성식을 열고 본격적인 투자에 나섰다.

대표펀드매니저인 권혁태 대표이사는 "글로벌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며 핀테크, O2O 등 지역발전에 도움이 되는 스타트업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쿨리지코너는 최근 오픈트레이드, 와디즈, 인크 등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지역에 기반을 둔 스타트업이 전국 투자자와 온라인으로 연결하도록 지원하고 공동 투자를 할 계획이다.

2010년에 설립된 스타트업 전문 벤처캐피털인 쿨리지코너는 현재까지 8차례에 걸친 창업경진대회와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자체 창업보육센터인 CCVC 밸류업센터도 운영하고 국내 업체의 해외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현재 중소기업청, 미래창조과학부, 고용노동부 등으로부터 자금을 출자받아 6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운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