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첫 한국인 엔지니어, 지역 대학생들을 위한 토크 콘서트
구글 첫 한국인 엔지니어, 지역 대학생들을 위한 토크 콘서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 SW사업단 주관 행사… 21일 오후1시 충남대 취봉홀 진행

[한국대학신문 정윤희 기자] 이세돌과 알파고의 세기의 바둑 대결로 정보통신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구글 최초 한국인 엔지니어인 이준영 구글러의 초청 토크 콘서트가 열린다.

충남대 컴퓨터공학과 소트프웨어중심대학사업단은 오는 21일 오후 1시, 이준영 구글러를 초청해 공과대학 취봉홀에서 ‘실리콘밸리를 꿈 꾸는 후배들에게’를 주제로 토크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콘서트는 충남대 학생들은 물론 지역의 대학생들도 참여 가능하다.

토크 콘서트는 구글 프로그래머의 생활, 대학 생활 이야기, Google과 알파고, 후배들에게 전할 이야기 등 다양한 소재로 진행된다. 온라인(https://trello.com/b/iV7v7fOS/2016-3-21)을 통해 사전에 질문을 올릴 수 있다.  

이준영 구글러는 삼성전자와 야후코리아를 거처 Goolge 최초의 한국인 엔지니어로 입사한 후 13년째 구글 검색의 수 많은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지난 2014년에는 ‘구글은 SKY를 모른다’는 책을 출간하기도 했으며, 최근에는 전국을 순회하며 다수의 토크콘서트를 통해 후배들에게 글로벌 프로그래머로의 길을 소개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미래창조과학부의 소프트웨어중심대학사업으로 선정된 충남대 컴퓨터공학과가 주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