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총선]대학교수 등 고등교육 인사 80여명, 총선 출마
[20대 총선]대학교수 등 고등교육 인사 80여명, 총선 출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 출신 70여명 후보 등록…총장 2명, 부총장 4명

김진표, 이해찬, 황우여 등 교육부장관 출신 3명도 출마 밝혀
“전문적 기여 기대” vs “비전 없으면 무용” 시선 교차

[한국대학신문 이재익·이한빛 기자] 제20대 총선에 출마한 교수 등 고등교육 인사들은 80여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수로서 대학 강단에 섰던 인물들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교육부장관과 차관 등 교육부에 몸을 담았던 이들도 눈에 띄었다. 대학과 교육 현장을 경험한 인물들이 국회에 진출했을 때 고등교육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도 적지 않다. 이와 함께 후보자들이 어떤 비전을 가지고 있는지를 살펴볼 필요도 있다는 지적도 있었다.

■ 전직 교육부 장·차관들 출사표…현 교문위 의원 23명 후보 등록 마쳐

제20대 총선 후보자 등록이 25일 오후 6시 마감됐다. 고등교육 관련인사로 분류되던 120여 명의 예비후보 중 총 80여명이 정식후보로 등록했다. 교육부장관과 차관을 역임했던 인물들도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교육부장관을 역임한 이해찬 전 총리는 세종시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김진표 전 부총리는 새로 신설된 경기 수원 무 선거구에서 도전한다.

교육부차관 출신으로는 김신호 건양대 석좌교수와 설동근 전 동명대 총장이 각각 대전 유성을과 부산 해운대갑에 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설 전 총장은 경선에서 패배해 차관 출신으로는 김신호 교수가 유일하게 남았다.

그동안 국회에서 직접 교육현안을 다뤘던 국회 교문위 소속 의원 중 23명은 후보등록을 마쳤다. 위원장인 박주선 의원과 야당 간사인 김태년 의원은 공천에 성공한 반면 여당 간사인 신성범 의원은 경선에서 패배했다.

■ 총장 2명, 부총장 4명 등 교수 출신 75명 후보 등록…교수 후보 간 대결도

대학교수로 강단에 섰던 출마자들은 총 75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총장 출신은 2명, 부총장 출신은 모두 4명이다.

▲ 총선에 출마하는 교육부 장·차관 출신 후보는 4명, 대학 총장·부총장 출신 후보는 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표 = 이한빛 기자)
대학 총장 출신으로는 주대준 전 선린대 총장이 새누리당 경기 광명 을 후보로 나선다. 새누리당 경기 파주 을 예비후보였던 류화선 전 경인여대 총장은 욕설 파문으로 새누리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이상휘 위덕대 부총장이 새누리당 서울 동작 갑 후보로, 최진 세한대 부총장이 더불어민주당 광주 동남 갑 후보로 나선다.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에는 서강대 부총장을 역임한 최운열 서강대 명예교수가 당선 안정권인 4번에 이름을 올렸다. 새누리당 대구 수성 을 후보로 지명됐다 주호영 의원의 이의제기로 공천 효력이 정지됐던 이인선 전 계명대 부총장은 마감을 앞둔 25일 가까스로 공천을 받으면서 출마하게 됐다.

교수 출신 후보들이 맞붙는 지역구도 눈에 띄었다. 이성노 안동대 교수와 박인우 전 가톨릭상지대 교수는 각각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후보로 안동에서 유세에 나선다. 아산 을에서도 강훈식 동국대 대학원 겸임교수와 김선화 순천향대 교수가 후보로 나섰지만 김선화 교수의 사퇴로 교수 간 대결이 무산됐다.

■ 교수출신 후보, 출마 지역별로는 서울 19명으로 가장 많아

▲ 총선 출마를 선언한 교수출신 후보들의 출마지역은 수도권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표 = 이한빛 기자)

출마 지역별로 교수출신 후보들을 살펴보면  서울에서 출마한 후보들이 가장 많다. 숙명여대 겸임교수로 일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새누리당)이나 이상휘 위덕대 부총장 등 서울에서만 19명의 교수출신 인사들이 선거에 뛰어드는 등 많은 고등교육 인사들이 후보로 등록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경기 지역에서는 13명의 교수 출신 인사들이 총선에 출마해 두 번째로 많다. 이어서 인천과 충북 지역에서 6명, 광주와 충남 지역에서 5명, 전남 4명, 대전·전북·제주 지역에서 각각 3명, 경북과 경남 지역에서 2명, 대구와 울산, 강원 지역에서 1명씩 교수 출신 후보들이 등록을 마쳤다. 부산과 세종 지역에서는 한명의 교수 출신 후보도 나오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또한 20대 총선 후보로 등록한 교육관련 인사는 지난 19대 총선과 비교했을 때 조금 줄어든 양상을 보였다.

19대 총선 당시 후보자 신분을 교육자로 등록했던 후보들은 지역구에서 78명, 비례대표에서 14명으로 총 92명이었다. 

한편 교수출신 여성 출마자들은 19대 총선에서는 지역구 7명, 비례대표 4명으로 총 11명이었으나 이번에는 지역구 4명, 비례대표 9명이 이름을 올려 지역구에서는 감소, 비례대표에서는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 교수출신 여성 후보자 수는 19대와 비교했을때 지역구는 줄고 3명 비례대표는 5명 늘어난 수치를 보여줬다. (표 = 이한빛 기자)

■ 지역구 후보들도 고등교육 및 대학발전 관련 발언 잇달아

대학과 관련된 고등교육 정책은 교수나 교육계 인사 후보만 내놓고 있지 않았다. 지역과 국가 발전에서 고등교육의 중요성은 후보들의 발언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대전 유성 을에 출마한 김신호 석좌교수(새누리당)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정부기관, 공기업, 대기업이 선도적으로 청년들을 고용할 수 있도록 ‘5% 청년고용할당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충북 청주청원에 출마한 오성균 후보(새누리당)는 “부실대학의 학자금 대출 제한에 대한 피해를 학생들이 보고 있는 만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강원 춘천에 출마한 허영 후보(더불어민주당)는 “춘천 발전을 위해 7개 대학과 연계한 교육특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북 군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윤태 고려대 교수도 공교육 및 지역대학에 대한 대폭 지원을 약속했다.

서울 노원 병에 출마한 안철수 후보(국민의당)는 “국민의당이 원내교섭단체가 되면 가장 먼저 ‘교육혁명’을 이끌겠다. 교육과 일자리의 수급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해 전 교육 체계의 전면적 변화와 중장년층에 대한 재교육에 국가가 투자하는 것에 합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제주 을에 출마한 오수용 제주대 교수(국민의당)는 “제주도 공공기관 채용 시 지역 대학 출신자를 50% 이상 채용하는 것을 의무화하고 청년고용기금 조성 및 청년고용 사업장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방안을 밝혔다.

한편 교수나 고등교육 관련 인사들의 총선 출마에 대해선 대학가의 시선이 교차했다.

김준모 건국대 교수(행정)는 “교육공무원이라도 출마를 하지 말아야 할 이유가 없다. 당선된다면 그만큼 현장의 목소리를 잘 알고 있는 만큼 관련 문제를 해결할 책무가 있다고 본다”며 “색안경을 끼고 배제하기보다 더 전문적인 기여를 하도록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박순준 한국사립대학교교수회연합회 이사장은 “교육계 인사가 국회에 들어간다고 교육계의 목소리가 잘 반영된다고는 볼 수 없다. 어떤 생각과 어떤 비전을 갖고 있는지가 중요하다. 교육 비리를 척결하고 기강을 바로 세우는 것과 거리가 먼 사람이 교육계 전문가라는 이름으로 들어간다면 처음부터 제대로 움직일 것이라는 기대를 하기 힘들다”는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