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대, 프라임 사업 대형 선정
숙명여대, 프라임 사업 대형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유형 선정된 유일한 여대… "우수 여성공학 인재 양성에 박차"
▲ 3일 교육부의 프라임 사업 선정 결과가 발표 후 황선혜 총장(왼쪽)과 이시우 공과대 학장(오른쪽)을 비롯한 학교 관계자들이 선정을 자축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정명곤 기자] 숙명여대(총장 황선혜)가 여대 중 유일하게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PRIME) 사업 대형유형에 선정됐다. 대학은 사업비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우수 여성공학 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숙명여대는 3일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발표한 프라임 사업 심사 결과에서 수도권 대형 유형에 최종 선정돼 올해부터 3년간 총 450억여 원의 재정지원을 받는다고 밝혔다.

숙명여대는 프라임 사업을 위해 현재 전체 정원 중 5.1%에 불과한 공학계열 비중을 2017년까지 18.6%까지 대폭 늘린다. 대학은 ICT 융합공학과 소프트웨어, 기계시스템과 같이 여성 친화적이며 미래가 유망한 분야로 공과대학을 확대하는 학제 개편안을 마련했다.

또한 산업별 인력수급 실태 및 여성 인력 고용구조를 분석해 향후 성장성이 높은 타깃산업을 선정하고, 이에 맞는 여성인력을 배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앞서 숙명여대는 2013년부터 공대신설추진사업단을 구성하고 장기발전계획에 따른 학사구조 개편을 추진해 올해 처음 공과대학을 신설한 바 있다. IPP형 일학습병행제 사업, 기업연계 교육과정 구성 등 산학연계 교육과정을 확대하는 한편, 여대 최초 대학창조일자리센터를 중심으로 사회수요에 맞는 인재를 양성하는데 주력해왔다.

황선혜 총장은 “우리 대학이 사회구조의 변화에 발맞춰 선제적으로 준비했던 구조개혁 계획의 구체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은 결과라 생각돼 기쁘다”며 “곧 구성될 사업추진위원회를 통해 축적해온 학제개편의 경험과 교육 노하우를 살리고 사업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