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강사 급여, 4인가족 최저 생계비 절반에 불과
시간강사 급여, 4인가족 최저 생계비 절반에 불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기왕 의원, 시간강사 할당제 도입 촉구
대학 시간 강사가 담당하는 강의 비중은 교양과목의 절반 이상, 전공과목이 3분의 1에 이르는데도 4인 기구 최저 생계비의 절반에 불과해 처우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열린 우리당 복기왕 의원이 4일 교육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4년제 대학에 종사하는 시간 강사수는 5만2천76명으로 전임교원의 두 배를 넘어서고 있으나 월평균 급여는 25개 국·공립대학의 경우 67만원, 67개 사립대학의 겨우 52만원에 불과해 4인 가족 최저 생계비 1백5만5천90원의 절반 정도에 머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복의원에 따르면 2004년 현재 전국 대학의 시간강사가 부담하는 강의 비율은 교약과목이 54.8%, 전공과목이 30.6% 등 전체 강의의 37%를 담당하는 하나의 직업군인데도 국·공립대 전임교원 월 평균 급여 4백50만원, 사립대 4백15만과 비교할 때 6.7배~8배까지 차이가 난다는 것이다. 복의원은 “대학 시간강사 문제는 전임교원에 준하는 복리 후생과 법적 지위가 마련될 때 구조적인 모순을 극복할 수 있다”며 “교수 채용시 일정 비율의 ‘시간강사 할당제’를 적용할 것”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교육파멸 2004-01-00 00:00:00
2008 대입제도,고교등급제,수능등급제에 발목잡힌 한국교육계,"대학발전 제로 상태!"

유,초중등학교 교사 2004-01-00 00:00:00
대학 교수 및 대학의 전문지식이,어린애들 유치원,초증등학교 애들 장난인 줄 아시면 큰일 납니다.

대학생 2004-01-00 00:00:00
대학학생들은 "좋은 수업을 받을 권리를 갖는다!" 학생의 수업권 입니다.

대학본부 측 2004-01-00 00:00:00
7만5천여 석사강사 중에서,예체능계+ 어학계열 강사는 모두 ~~~~ 비전임 대학강사로 신분을 갖게 한다.

예체능계,어학계 강사 2004-01-00 00:00:00
예체능계열,어학계열의 경우 지금까지 전임교수로 임용해 줬지만,,,,앞으로는 강사 신분으로 남게 됩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