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오직 성찰만이 앞으로 나아가게 한다
[기자수첩]오직 성찰만이 앞으로 나아가게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이연희 기자]여름을 앞둔 5월, 연달아 발생한 여성혐오 범죄와 묻지마 범죄에 온 국민이 충격에 빠졌다. 아무리 조심해도 살해 당할 수 있다는 공포가 현실화 되자 여성들이 입을 열기 시작했다. 여성혐오가 여성을 죽였다고, 여성들이 잠재적 피해자가 됐으니 여혐을 멈추라고 외쳤다.

2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강남 여성 살인 사건 이후 여혐의 현주소' 집담회에 참석한 전문가 패널들은 “여성혐오는 늘 있어왔고, 여성들은 이제야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남성들은 왜 남자들을 ‘잠재적 가해자’로 일반화 하느냐며 반발하고 나섰다. 심지어 각종 혐오발언의 온상인 극우 사이트에 동조하고, 여혐을 멈추라는 여성과 남성들을 조롱하고 인신공격 하며 협박까지 하는 ‘혐오표현’이 그대로 재현되는 모양새다.

정부와 경찰도 여성혐오 같은 건 원래 없다는 듯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이 여혐범죄가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 대신 여성 공중화장실을 분리하겠다고 밝혔다. 조현병에 원인을 돌리고 정신병 환자들에 대한 입원 조치를 강화 하겠다고 밝혀 또 다른 차별을 조장한다는 비판을 사기도 했다.

얼마 뒤 부산 동래에서 백주대낮에 발생한 여성 각목폭행 사건은 정부의 대책이 지극히 단발적인 미봉책이라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우리 사회의 각계각층은 근본적으로 이 같은 범죄가 일어나지 않도록 일상 속 여성혐오를 꾸준히 경계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

한때 ‘지성의 전당’이라고 불렸던 대학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각종 혐오가 판을 치는 작금의 사회상이야말로 대학이 치열하게 성찰하거나 제대로 된 메시지를 던지지 못했다는 방증이다. 혐오를 조장하는 자극적인 어휘들을 당연한 듯 사용한 언론도 마찬가지다. 기자 역시 부끄러웠고, 상처받은 피해자들은 없었는지 되돌아보는 기회를 갖게 됐다.

우리는 언제든 ‘잠재적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뼈아프게 받아들여야 한다. 과거 능동적으로 가해에 동참하지는 않았는지, 수동적인 태도로 방조하지는 않았는지 치열하게 돌아보고, 과오가 있다면 인정해야 한다. 내 눈에 보이지 않는 문제라고 ‘없다’고 치부할 것이 아니라 피해자의 고통에 둔감하다는 점을 인정하고 해결 방안을 찾는 게 민주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시민의 자세이자 의무 아니겠나.

사람은 누구나 완벽할 수 없기에 잘못을 인정하는 것은 패배의 다른 말이 아니다. 더 나아지려는 노력을 하기 위해 거쳐야 할 필수 코스다. 끊임없이 성찰하는 것이야 말로 우리 사회가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한다는 것을 모두가 명심해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