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최저임금 상승률 고공행진 '끝'…국내기업 부담↓
中 최저임금 상승률 고공행진 '끝'…국내기업 부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0년까지 20% 이상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중국의 최저임금 상승률이 최근 몇 년간 눈에 띄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현지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의 인건비 부담도 차츰 감소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최저임금을 새롭게 공표한 10개 지역의 평균 인상률은 9.4%로 집계됐다.

오는 9월 1일부터 적용되는 베이징의 최저임금 인상률은 9.9%이다. 한국 기업이 많이 진출한 산둥성과 톈진의 인상률은 각각 6.9%와 5.4%에 그쳤다.

특히 산둥성과 톈진의 인상률은 전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낮은 수준이라는 것이 무역협회 베이징지부의 설명이다.

지난 2010년 중국 전체의 최저임금 인상률 평균인 22.2%와 비교하면 상승세가 절반 이상 꺾인 셈이다. 2013년 11.1%, 2014년 7.2%, 2015년 10.2% 등 최근 몇 년간 10%대 전후로 상승률이 낮아진 상태다. 중국은 성(省)별로 최저임금 인상 시기와 수준이 다르다.

중국의 최저임금 상승세가 이처럼 주춤한 것은 경기가 둔화하면서 기업 부담이 늘었고, 근로자 가운데 임금 수준이 비교적 높은 대졸자 비중이 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중국은 4년제 대학 졸업생이 매년 20만명가량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에는 681만명에 달했다.

최용민 베이징지부장은 "올해는 4년제 대졸자 수가 7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며 "최저임금 상승세가 주춤해짐에 따라 우리 기업의 부담도 조금씩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 지부장은 "다만 이미 중국의 임금 수준이 베트남 등에 비해 상당히 높기 때문에 우리 기업은 인건비 절감을 위해 다양한 교육을 하고 생산성 향상 노력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