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청년 69세까지 일해야"…중앙은행 고령사회 전망
"독일청년 69세까지 일해야"…중앙은행 고령사회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금자 증가·노동인구 감소 우려…메르켈 "일각 의견일 뿐" 일축

고령사회 문제를 안고 있는 독일의 현재 청년들이 69세까지 일을 해야 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는 월간 보고서를 통해 부모들의 연금생활을 떠받쳐야 한다며 이런 견해를 발표했다.

독일에서는 45년 동안 일하거나 65세가 되면 은퇴해 연금을 받기 시작하는데 정부는 정년을 점차 늘려 2029년 67세까지 맞추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분데스방크의 경제학자들은 은퇴자들의 연금 재정을 충당하려면 이 같은 조치로는 미흡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분데스방크는 2030년과 2060년 사이에 연금을 수령하는 정년을 69세까지 올리는 게 연금 생활자 증가에 따른 재정난을 막을 유용한 방안이라고 제안했다.

이는 25세로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독일 청년들의 경우 지금보다 4년을 더 일해 69세에 퇴직하는 제도를 의미한다.

분데스방크는 "전반적으로 볼 때 한 생애에서 더 오래 일하고 법정 정년도 늘리는 방안이 더 깊이 고려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정년 연장에 대한 반감을 고려한 듯 분데스방크의 이 같은 제안을 즉각 희석하고 나섰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총리 대변인은 정부가 2029년까지 정년을 67세로 연장하는 방안만 고수하고 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인구통계 변화의 배경을 고려할 때 67세 정년안이 합리적"이라며 "정년 논의는 항상 있었고 때로 분데스방크도 그런 논의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집권 다수당인 기독민주당(CDU)은 최근 잇따른 이주자 테러 때문에 지지율이 떨어져 내년 연방의회 선거를 앞두고 고심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메르켈 총리가 정년 연장처럼 논란이 될 정책을 되도록 멀리하려고 애쓰고 있다고 해설했다.

독일은 유럽에서 고령자의 비율이 매우 높은 국가로 분류되고 있으며 학자들은 연금 수령자 증가와 노동시장 위축을 줄곧 경고해왔다.

이런 상황에서 메르켈 총리의 난민수용 정책이 결국 인도주의보다는 노동인구를 늘려 고령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