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학생 10명 중 7명 '하루 5시간 이상 인터넷'…중독 증상
中 대학생 10명 중 7명 '하루 5시간 이상 인터넷'…중독 증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대학생 10명 중 7명이 하루 5시간 이상 인터넷에 접속하는 등 인터넷 중독증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신화일보 인터넷판은 대학생 소비자앱인 '차오다이'(潮貸)의 모바일 설문조사를 인용, 500여 개 대학 3천여 명의 대학생 응답자 가운데 47.1%가 '하루 5시간 이상 인터넷을 한다'고 답했다고 16일 보도했다.

특히 매일 8시간 이상 인터넷을 한다고 답한 응답자도 21.8%에 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매체는 "설문조사에 응한 대학생 중 69% 정도가 강한 인터넷 중독으로 조사됐다"며 "이들이 시간을 가장 많이 소비한 분야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영상시청, 음악청취 등 3가지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응답자의 56.0%는 "여름방학에 별다른 계획이 없다"고 답해 7~8월 두달간의 방학동안 별다른 계획없이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방학을 보낼 상세한 계획을 실행했다'는 응답자는 12.9%에 그쳤다.

또한 응답자 중 70% 정도는 "방학기간 무료하거나 회의적인 생각이 자주 든다"고 답해 방학중 낮은 만족도를 보였으며, "빙학생홯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16.8%로 나타났다.

대학 2학년인 양(楊)모 씨(20·여)는 "올여름 초반엔 비가 자주 왔고 요즘은 햇볕이 뜨거워 바깥에 나갈 엄두가 안난다"며 "날씨가 외출의 가장 큰 장애물"이라고 말했다. 양 씨 어머니 장(張)모 씨는 "딸에게 방학 중 운전교습을 시킬 계획이었으나 덥다면서 휴대전화와 태블릿PC를 끌어안고 산다"고 털어놨다.

주하오량(朱浩亮) 원저우(溫州)대 심리학과 교수는 "최근 대학에 다니는 '주링허우'(90後·1990년대 출생자)들은 개인주의가 강하고 타인과 직접소통보다 SNS를 선호한다"며 "이런 고립주의가 심하면 우울증 등 정신건강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