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맨해튼 첼시 인근 대형폭발로 25명 부상…테러여부 조사(종합)
뉴욕 맨해튼 첼시 인근 대형폭발로 25명 부상…테러여부 조사(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청이 터질 듯한" 굉음에 연기 냄새…생명 지장있는 부상자는 없어

앞서 뉴저지주 씨사이드파크 마라톤행사 직전 폭발물 터져 경찰 조사중

미국 뉴욕 맨해튼의 첼시 인근에서 토요일 저녁 폭발이 일어나 최소 25명이 다쳤다고 뉴욕시 소방당국이 밝혔다.

폭발은 17일(현지시간) 오후 8시30분께 23번가에서 일어났으며, 부상자 여러명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소방당국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나 이들 가운데 다수는 경상으로 생명에 지장이 있는 부상자는 없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뉴욕경찰 대(對)테러반이 출동했으며, 현지 교통 서비스도 중단된 상태다.

이번 폭발은 현지 시각장애인 지원 시설 밖에서 일어났으며, 목격자들은 폭발 당시 "귀청이 터질듯한" 굉음과 함께 바람이 일고, 연기 냄새가 났다고 전했다.

폭발 직후 미 FBI와 국토안보부 관리들이 현장에 출동해 테러 사건인지를 조사 중이다.

맨해튼 첼시 폭발에 앞서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뉴저지주의 씨사이드 파크에서 '해병대 자선 마라톤' 행사가 개막하기 직전 마라톤 코스 부근에서 쓰레기 캔 폭발물이 터졌으나 발생했으나,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지 오션 카운티 검찰청의 앨 델러 페이브 대변인은 "오전 9시 30분에 폭발이 일어났으나 다친 사람도 없고 주변 구조물도 파괴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CNN은 당국자를 인용해 "파이프 모양의 3개가 연결된 폭발물이 씨사이드 파크 내 판자로 깔아 만든 길 주변에서 폭발했다"고 전했다.

애초 마라톤 행사는 폭발 사건이 나기 전에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마라톤 참가자가 많아 등록 시간이 길어지는 바람에 출발이 지연되는 바람에 폭발로 인한 사상자가 거의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 사건으로 마라톤 행사는 취소됐으며, 조사를 위해 폭발지점 부근의 통행이 금지됐고, 주변 주택 거주자들도 대피토록 했다. 현지 당국은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마라톤 행사장 부근 해변 출입을 통제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