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지사 해외대학서 '강연정치'…잠룡 보폭 확대
남경필 지사 해외대학서 '강연정치'…잠룡 보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대·베를린대·예일대·베이징대…"글로벌리더 이미지 구축"

남경필 경기지사가 일본, 독일, 미국, 중국 등 4개국의 유명 대학을 잇따라 찾아 강연에 나선다.

남 지사는 24일 일본 도쿄대 혼고캠퍼스에서 학교 임직원과 학생을 대상으로 '제4의 길-함께 만드는 미래'를 주제로 강연한다.

강의에서 남 지사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공유와 협력의 경제·사회 발전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경기도의 주요 혁신 시책인 '연정(聯政)', '경기도주식회사', '판교제로시티' 등을 공유적 시장경제와 협치의 리더십 성과로 소개할 계획이다.

다음 달 14일에는 '연정 수업'을 했던 독일의 베를린대학 강단에 선다.

남 지사는 독일 통일·경제 성과와 관련한 연정의 역할을 평가하고 국내 정치현실과 국민의 요구를 결합한 한국형 연정시스템에 대한 구상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남 지사는 취임과 함께 도의회 민주당과의 연정을 도입한 이후에도 수차례 독일을 방문, 연정 경험을 공유해왔다.

다음 달 말에는 모교인 미국 예일대에서 특강을 한다.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한미 관계 정립과 관련한 소견을 밝히고 그동안 주창해온 '핵무장 준비론'에 대해서도 이해를 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예일대 강연을 전후해 중국 베이징대도 방문하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 중이다.

남 지사는 사드(THAAD·고도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찬성 입장을 밝힌 터라 베이징대 강연의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지난 7월 중국 방문 당시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의 면담이 무산되며 "사드 배치를 찬성한다. 사드는 방어용이다"라는 남 지사의 발언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지역 정계 관계자는 "남 지사가 내년 초 대권 도전 여부 결정을 앞두고 연말까지 주변 강대국과 독일 주요 대학 강연을 통해 글로벌리더 이미지를 구축하려는 취지로 읽힌다"고 말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