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주리대 첫 한인총장 "학내 구성원들과 대화할 것"
美 미주리대 첫 한인총장 "학내 구성원들과 대화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교 이래 첫 아시아계 총장…"교내 인종차별 적극 대처"

한인 1.5세 문 최(Mun Y. Choi) 미주리대 신임 총괄총장은 2일(현지시간) 교내 인종차별 문제와 관련해 "학생들을 비롯해 학내 구성원들과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미주리 주 제퍼슨 시 캐피톨 플라자 호텔에서 미주리대 시스템 제24대 총괄총장으로 임명된 뒤 "지난해 인종차별 시위를 주도했던 학생들의 우려를 경청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AP통신를 비롯한 외신들이 전했다.

최 신임 총괄총장은 177년 역사를 지닌 미주리대에서 아시아계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총장직에 올랐다.

미주리 대학 시스템은 컬럼비아 미주리대, 캔자스시티 미주리대, 세인트루이스 미주리대, 미주리 과학기술대로 구성돼있다. 총괄총장은 미주리 대학 시스템 내 4개 대학 전체를 대표한다.

최 총장 내정자는 한국에서 태어나 어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에 이민 온 1.5세다. 그는 어바나-샴페인 일리노이대 공학부를 졸업하고 프린스턴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어 모교인 일리노이대에서 교수로 처음 임용된 이후 드렉셀대를 거쳐 2008년 코네티컷대 공대 학장이나 기계공학과 교수로 선임됐다.

그의 총괄총장 내정은 지난 1년간 미주리대에서 벌어진 인종차별 시위로 팀 울프 총괄총장이 사직한 지 1년 만에 이뤄졌다.

본교인 컬럼비아 미주리대는 지난해 4월 대학 기숙사에서 나치 상징의 철십자 문양이 발견되고 소수 인종을 겨냥한 기물파손 행위가 발생하면서 교내 인종차별 시위가 시작됐다.

하지만 대학 측 조사가 지지부진한 데다가 울프 총괄총장의 풋볼팀 흑인 선수 폄하 발언이 알려지면서 시위가 확산했다.

이에 같은 해 11월 울프 총괄총장이 물러나고 임시 총괄총장으로 사상 처음으로 흑인인 마이클 미들턴 전 명예 부총장이 임명되면서 시위는 일단락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