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靑 국립대 총장 인선 개입 의혹 명백히 밝혀야
[사설]靑 국립대 총장 인선 개입 의혹 명백히 밝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생 몸담아온 대학에서 총장 후보로 선출됐지만 대통령으로무터 총장 임명을 거부당한 김사열 경북대 교수와 류수노 방송통신대 교수는 최근 잇달아 폭로된 청와대 개입설에도 불구하고 이 사태가 결국 ‘사필귀정(事必歸正)’으로 마무리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돌이켜보면 이토록 우리가 ‘바르다’고 믿던 가치를 흔들어온 정권이 또 있었나. 국립대는 여느 기관과 달리 교육학문공동체로서 자율적으로 총장을 선출해왔건만, 정부는 편가르기와 폐쇄적인 의사결정으로 대학의 자율성을 능욕해왔다. 

지난해 교육부는 교육공무원법을 개정하겠다고 발표했다가, 국회가 여소야대로 구성돼 사실상 법 개정이 어려워지자 추진을 중단했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그의 장모가 경북대와 방송통신대 총장 임면에 관여했다는 의혹, 이제 야인이 된 청와대 비서실장이 받아본 부산대 총장 후보자의 막후청탁 문건, 급서한 김영한 전 청와대 비서관의 비망록에 적힌 서울대 총장 인선 논의 기록, 최근 제기된 충남대 총장 인선과정에서 김상률 전 교문수석과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의 한양대 학연 의혹까지. 모든 것이 한 방향을 가리키고 있지만 청와대와 교육부는 입만 굳게 다물고 있다.

바라건대 국조특위와 특검은 청와대의 국립대 총장 인선 개입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 대학들을 무참히 짓밟아온 자들이 누구인지, 이런 일을 수년간 가능하게 한 구조는 무엇인지 말이다. 아직 입을 열지 못하는 대학인들은 ‘사필귀정’을 가능케 할 용기를 내주기를 바라는 바다. 그것은 지식인들의 최소한의 사회적 책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