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뉴욕, 중산층 이하 가정에 주립·시립대 등록금 면제 방침
美뉴욕, 중산층 이하 가정에 주립·시립대 등록금 면제 방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뉴욕이 뉴욕주립·시립대학의 등록금을 중산층 이하 가정에 면제해주는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3일(현지시간) 민주당 소속의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이날 뉴욕 퀸스에서 열리는 한 행사에서 이 같은 '공립대학 등록금 면제' 방침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행사에는 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섰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도 함께 할 것으로 알려졌다. 샌더스 의원은 선거 과정에서 가계 부채를 줄이기 위해 공립대 등록금 면제를 공약한 바 있다.

쿠오모 주지사의 구상은 연 소득이 12만5천 달러(1억5천87만 원) 이하인 뉴욕 주가정의 뉴욕주립대와 시립대, 2년제 커뮤니티칼리지 입학생에게 등록금을 면제해주는 내용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엑셀시어 장학금(Excelsior Scholarship)'으로 명명된 이 지원책은 현재 시행되고 있는 연방, 주 단위 학자금 지원제도를 보완해 완전 무료화를 이루는 성격이라고 뉴욕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조속한 시행을 추진하고 있지만, 앞서 최저임금 인상 등의 문제로 주 의회와 마찰을 빚은 바 있어 주 의회 승인 과정이 저항에 부닥칠 가능성도 있다.

현재 뉴욕 주민이 뉴욕주립대(SUNY)에 내는 연간 등록금은 6천470달러, 2년제 커뮤니티칼리지의 경우는 매년 4천350달러이다. 뉴욕시립대(CUNY)의 등록금도 커뮤니티칼리지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 제도가 시행될 경우, 뉴욕 주민 100만 가구 정도가 혜택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얼마의 공공예산이 투입될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뉴욕 주는 개인당 5천165달러를 상한으로 지원하는 학자금 지원에 매년 10억 달러에 가까운 예산을 지출한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