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부총리급 교수도 처벌…'반부패 칼날' 교육·법조계로 확대
中 부총리급 교수도 처벌…'반부패 칼날' 교육·법조계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반(反) 부패 칼날이 교육계와 법조계를 겨냥하고 있다.

11일 중국 반관영 인터넷매체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의 간부양성기관인 중앙당교 뤄즈셴(羅志先·54) 교수가 엄중한 기율 위반 혐의로 쌍개(雙開·당적과 공직 박탈) 처분을 받았다.

중앙당교 정법교육연구부 소속의 뤄 교수는 직급이 부국급(副國級·부총리급)인 고위간부로 이미 사법기관에 이송돼 처벌 절차를 밟고 있다.

뤄 교수는 정치·조직 기율 위반과 함께 개인 중대사를 장기간에 걸쳐 은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권한을 악용해 돈이나 향응을 받고 기관의 조사에 조직적으로 항거한 혐의도 적용됐다.

중앙당교는 전날 교육대회를 연 자리에서 뤄 교수를 포함해 중앙당교 내에서 모두 8건의 기율 위반 사건을 적발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중국 검찰은 또 최고인민법원(대법원 격) 부원장을 지내다 수뢰 혐의로 기소된 시샤오밍(奚曉明·63)의 뇌물수수액이 1억1천400만 위안(197억원)에 달한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톈진(天津)시 제2중급인민법원에서 진행된 재판에서 검찰은 시 전 부원장이 1996년부터 2015년까지 각급 법원의 재판장을 지내며 사건 처리, 기업 상장 과정에서 뇌물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 전 부원장은 2015년 7월 중앙기율검사위원회의 조사에서 뇌물 관련 사실이 확인돼 낙마한 뒤 두 달 뒤에 쌍개 처분을 받고 사법기관으로 이송됐다.

중국 당국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2기 체제를 앞둔 올해 초부터 당정 고위직에 대한 반(反) 부패 드라이브를 강화하며 칼날을 교육계와 법조계로도 확대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