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대입시험 외국어 과목에 한국어 공식 포함(종합)
프랑스 대입시험 외국어 과목에 한국어 공식 포함(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언어로는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등 올라 있어

우리나라 대학수학능력시험에 해당하는 프랑스 대학입학 국가 자격고사인 '바칼로레아'에 한국어 과목이 공식 포함됐다.

프랑스 교육부는 지난해 말 발표한 관보 제43호(2016-177)에서 한국어를 바칼로레아 제1·제2·제3 외국어 시험 교과의 공식 목록에 포함했다고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이 15일 밝혔다.

프랑스 정부가 1993년 채택한 바칼로레아 외국어 목록을 이번에 처음으로 개정해 유일하게 한국어를 23번째 공식 외국어로 추가한 것이다.

이로써 바칼로레아 외국어 목록에는 영어와 스페인어, 독일어, 아랍어, 러시아어 등 주요 언어와 아시아 언어로는 한국어를 포함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캄보디아어 등 총 23개 언어가 올라가 있다.

일반계 및 기술계와 호텔 전공 바칼로레아는 올해부터 바뀐 규정이 바로 시행되며 기타 호텔 요식학 관련 특별 규정은 준비 기간을 거쳐 내년부터 시행된다.

이번 조치로 바칼로레아에서 한국어 위상이 기존 '임의 선택 교과'에서 '필수 교과'로 격상됐으며 계열별 바칼로레아에서 한국어 비중도 높아지게 됐다.

한국어를 선택하는 교민 자녀를 비롯해 프랑스 고교생들이 바칼로레아 점수 취득에 유리해졌으며 이에 따라 중등학교에서의 한국어 선택자 수도 대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5년 9월 황교안 국무총리의 프랑스 방문과 같은 해 11월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의 한국 국빈 방문 시 프랑스 정부는 프랑스 중등학교 내 한국어 과목 위상을 격상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우리 정부는 프랑스 초·중등학교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 보급 사업을 펼쳐 오고 있다.

프랑스 내 10대 지역 34개 초·중·고교에 한국어 및 한국문화 수업(한국아틀리에)이 개설돼 3천500명에 달하는 프랑스 청소년이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웠다.

한국대사관은 "바칼로레아에 한국어 과목이 공식 포함되면서 프랑스 중등학교에서 한국어 교육이 늘어나 프랑스 대학 내 한국학과 인기가 높아지고 한국-프랑스 교류가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