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취임] 환호와 열광의 취임식…주먹 불끈 쥐며 美우선주의 역설(종합)
[트럼프 취임] 환호와 열광의 취임식…주먹 불끈 쥐며 美우선주의 역설(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장 앞에서 취임 선서…엄지손가락 치켜세우며 첫 인사
조지 W. 부시-빌 클린턴-지미 카터 등 전직 대통령 부부 참석
힐러리 등장 때 '감옥에 가둬라' 구호도…흐린 날씨에 약한 비

 도널드 트럼프 제45대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이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 마련된 무대에서 진행됐다.

다소 흐린 날씨 속에 간간이 약한 비가 내렸으나 새 대통령을 맞는 취임식은 환호와 열광의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다.

감색 양복과 같은 색 코트에 빨간색 넥타이를 한 트럼프 당선인이 이날 오전 11시 31분에 등장하자 큰 환호와 함께 우레와 같은 박수가 터져 나왔다.

트럼프 당선인은 오른쪽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오른쪽 주먹을 들어 보이면서 화답했다. "감사하다"는 인사말도 건넸다.

트럼프 당선인은 미리 입장해 있던 버락 오바마 대통령, 조 바이든 부통령과 가볍게 인사하면서 악수를 했고, 이어 이후 100만 가까운 인파들에 손을 다시 한 번 흔들어 인사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정확히 정오에 어머니에게서 물려받은 성경과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이 1861년 취임식 당시 사용한 성경에 손을 얹은 뒤 존 로버츠 대법원장 앞에서 "나는 미국 대통령의 직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최선을 다해 미국 헌법을 보존하고 보호할 것을 맹세한다"는 말을 따라 하며 취임 선서를 했다.

미국에 제45대 대통령에 등극한 역사적인 순간으로, 이때 예포도 발사됐다.

취임 선서 때는 멜라니아 여사를 비롯한 5명의 자녀가 바로 옆에 서서 지켜봤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선서를 마친 후 가족들과 일일이 포옹하고 볼키스를 하며 감격의 순간을 함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자신이 직접 작성한 연설문을 토대로 첫 연설을 했다. 첫 연설을 관통하는 핵심 키워드는 '미국 우선주의'(America First),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 '변화와 개혁', '권력을 국민에게로' 등으로 연설 중간중간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기도 했다.

취임 연설 시작 순간 약한 비가 내리기 시작해 멜라니아 여사가 우산을 쓰고 다른 참석자들은 비닐 비옷을 입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개의치 않고 '의연하게' 연설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는 공식 취임식 행사가 끝난 후 임기를 마친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와 기념촬영을 했으며, 이어 대통령 전용헬기 '머린 원' 편으로 떠나는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를 직접 배웅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 취임 선서에 앞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먼저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 앞에서 취임 선서를 했다.

취임식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등장에 앞서 펜스 부통령, 오바마 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 오바마 전 대통령 부인 미셸 여사 등이 역순으로 입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와 남편 재러드 쿠슈너,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차남 에릭 트럼프, 차녀 티파니, 막내아들 배런 등 가족들도 총출동했다.

또 지미 카터 전 대통령과 로잘린 여사,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그의 부인이자 트럼프 당선인의 대선 경쟁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전 대통령과 로라 여사 등이 차례로 취임식장에 입장했다.

힐러리 클린턴이 등장할 때 트럼프 대통령의 일부 지지자들은 지난해 대선 때 외쳤던 야유와 함께 '그녀를 감옥에 가둬라'(Lock her up)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조지 H.W. 부시(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과 바버라 여사는 건강상의 이유로 참석하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식 취임에 앞서 백악관 인근에 있는 교회 예배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전날 밤 백악관 영빈관 블레어하우스에서 묵은 트럼프 당선인은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백악관 뒤편 세인트 존스 교회에서 예배를 본 뒤 백악관으로 이동해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와 회동한 뒤 취임식장인 의회를 찾았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