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이 없다"…저출산 위기에 日 사립대들 공립 전환 러시
"학생이 없다"…저출산 위기에 日 사립대들 공립 전환 러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 고령화 현상이 심각한 일본에서 공립으로 전환하려는 사립대들이 늘어나고 있다.

5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에서 지난 2009년 이후 현재까지 7개 사립대가 공립으로 전환했으며 6개의 다른 사립대는 공립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립대의 공립 전환 움직임은 저출산으로 인해 신입생이 줄어들어 사립대가 심각한 경영난에 시달리게 된 상황에서 대학의 존립을 위한 자구책으로 나왔다.

야마구치(山口) 현 도쿄이과대는 1987년 설립 당시만 해도 이과대라는 장점을 갖고 지역 활성화의 핵으로 환영을 받았지만, 저출산으로 학생 수가 줄어들면서 적자가 이어져 경영난에 시달렸다. 재정 상황이 나빠지면서 등록금은 올라갔고 인근 다른 이과대학에 대해 경쟁력을 잃어갔다.

대학이 문을 닫을 위기에 처하자 이 대학이 속한 지자체인 산요오노다(山陽小野田)시가 나섰다. 안 그래도 인구수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대학마저 문을 닫으면 더 활기를 잃을 것이 눈에 뻔히 보였기 때문이다. 결국, 시가 이 대학을 인수했고 올해부터 새 출발을 했다.

이 대학과 비슷한 상황에 처한 사립대학 중 시즈오카(靜岡)문화예술대, 돗토리(鳥取)환경대, 고우치(告知)대 등이 지난 수년 사이에 공립대가 됐다.

나가노(長野)대, 아사히카와(旭川)대, 니가타(新潟)산업대 등 6개 대학은 지자체와 협상을 진행 중이거나 협상을 마치고 공립으로 옷을 갈아입을 준비를 하고 있다.

지자체가 사립대를 인수하면 국가로부터 보조금을 받게 돼 학비를 낮출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미 사립 시절부터 지자체가 지원하는 경우도 있어서 지자체 입장에서 비용 부담이 그렇게까지 크게 늘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

다만 인구가 구조적으로 줄어드는 상황에서 억지로 대학을 유지시키는 게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하지 않다는 의견도 나온다.

류코쿠(龍谷)대 사토 류코(佐藤龍子) 교수는 "사립의 공립화는 지방의 고등교육기관 확보 등에서 어느 정도 의미가 있다"면서도 "학생을 모으지 못해 도태될 뻔한 사립대를 공립대의 형태로 유지하는 것이 세금 사용 방식으로 적절한지에 대해 신중하게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