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교수들의 정치 참여, 불가근불가원의 자세로
[기자수첩] 교수들의 정치 참여, 불가근불가원의 자세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이한빛 기자]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이 어느덧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대선주자들은 발 빠르게 인재를 영입하고 주요 공약을 발표하며 자신이 대통령의 적임자임을 자처하고 있다. 대학교수들도 후보들의 싱크탱크 또는 자문그룹에 합류해 정책을 개발·연구하며 지원에 나섰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여전히 교수 참여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경우가 많다. 그동안 정계와 공직에 진출한 교수 출신들이 자신의 직책을 이용해 사적 이익을 추구해왔기 때문이다.

특히 박근혜 정부에서 이러한 행태가 더욱 심화됐다. 교수 출신으로 공직을 맡은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과 김종 전 문체부 차관 등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적극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정권의 부역자라는 비판을 받아야 했다.

교수들의 참여를 무조건 잘못했다고 지적할 순 없다. 전문가로서 지식인으로서 사회변화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 캠프에 합류한 교수들은 한목소리로 지난 정부에서 나타난 비정상과 사회 불균형 현상에 염증을 느껴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스스로 정치참여를 통해 사회변화에 기여하고자 하는 열망이 커졌다는 뜻이다.

특히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위기 상황 속에서 교수들의 지식과 경험은 우리 사회에 쌓여있던 부패와 적폐를 청산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다만, 사회 변혁이라는 순수한 의도를 넘어 변질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멀지도 가깝지도 않은 불가근불가원(不可近不可遠)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

너무 멀리 떨어져 사회문제를 방관해서도, 너무 가까이 다가가 권력에 욕심내서도 안 된다. 전문가이자 지식인으로서의 역할과 학생을 지도하고 연구 활동에 매진하는 교수로서의 본분을 유지해야 한다.

제19대 대선은 누가 대통령이 될지보다 차기 대통령이 얼마나 적폐청산을 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높다. 이러한 요구에 맞춰 교수들도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기여해주기를 바란다.

더불어 불가근불가원의 원칙을 깊이 새겨 과거 교수 출신 공직자들의 부역자로서, 폴리페서로서의 모습을 답습하지 않고 교수로서의 역할을 다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