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사드 배치, 논의부터 도입까지
주한미군 사드 배치, 논의부터 도입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드 배치 본격화되며 중국과의 관계 냉각

[한국대학신문 이한빛 기자] 사드(THAAD)는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를 뜻한다. 북한이 발사하는 미사일의 요격 범위를 넓히기 위한 목적에서 도입 필요성이 제기됐고, 지난해 2월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면서 한국과 미국 간의 논의가 본격화됐다.

중국과 러시아는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 내에 자국이 포함되는 점을 우려하며 반대의사를 표했다. 특히 중국은 “사드가 배치될 경우 한중관계가 파괴될 수 있다”고 발언할 정도로 거세게 반발했다. 국내에서도 찬반여론으로 나뉘어 대립했다.

대립과 우려 속에서 한미 정부는 7월 8일 사드 배치에 합의하고 부지로 경북 성주군을 선정했다. 배치 결정 이후 중국은 비자 발급 강화와 한국 연예인의 중국 방송 출연 제한 등의 보복 조치를 통해 한국을 압박했으나 사드 배치에 대한 기조는 달라지지 않았다.

트럼프 정권이 들어선 이후 국방부는 지난 2월 28일 성주 골프장을 배치 부지로 공식 확정하고 롯데와 계약을 진행했다. 이후 지난 7일 사드 체계의 일부를 반입해 본격 배치에 들어가면서 중국의 보복 조치도 강화됐다.

중국 언론은 반한감정을 부추기며 한국에 대한 적개심을 드러냈고 중국 국민들은 한국인에게 불이익을 주고 한국 제품 불매운동을 펼치며 적극적으로 보복 조치에 나섰다. 지난 15일에는 한국여행이 전면 제한되는 상황에 이르렀다.

대립이 지속되자 중국 일부 언론에서는 한중관계가 극단으로 치달을 것을 우려해 한국에 대한 비난과 보복조치를 중단하고, 사드배치의 원인이 되는 미국과 북한의 행태를 비판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그러나 아직 중국정부의 대한(對韓) 규제가 이어지고 있어 현재와 같은 경색 관계가 계속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